“계약? 포기해야죠” 다들 사고 싶다던 ‘포드 전기 픽업’, 반토막 결말

260

포드-F150-라이트닝-전기-픽업트럭

포드, F-150 라이트닝 생산 감축
전기차 대신 가솔린 모델 집중 주목
전기차 시장 위축에 친환경 정책 타격 우려

포드 F-150 라이트닝 반토막?

포드-F150-라이트닝-전기-픽업트럭
F-150 라이트닝 예시 – 출처 : 포드
포드-F150-라이트닝-전기-픽업트럭
F-150 라이트닝 실내 예시 – 출처 : 포드

최근 포드는 내연기관차(가솔린) 생산에 좀 더 집중하겠다는 발언을 한 바 있다. 대신, 간판 모델로 내세웠던 전기 픽업 트럭, F-150 라이트닝의 생산을 절반 수준으로 줄이기로 했다.

해외 매체들은 포드의 이번 결정으로 1,400여 명에 달하는 생산직들이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도했다. 구체적으로 700명 수준의 인력은 포드 브롱코, 랩터 등을 생산하는 미시건 생산라인으로 이동한다. 나머지 생산직들은 포드의 다른 생산라인으로 이동하거나 은퇴 프로그램 등 여러 선택지 중 하나를 고를 수있다.

전기차 생산 축소할 수 밖에 없는 현실

포드-F150-라이트닝-전기-픽업트럭
F-150 라이트닝 플래시 예시 – 출처 : 포드

포드는 전기차 생산라인을 축소하는 대신 내연기관차를 생산하는 미시건 조립 공장에서 신규 900명을 고용할 예정이다. 계획대로 진행될 경우, 주 5일에서 7일로 생산 스케쥴을 늘리게 된다.

이러한 움직임은 그동안 강력하게 밀어붙였던 친환경차 정책에 반하는 움직임이다. 하지만 이런 행보에는 나름의 이유가 있다. 그동안 전기차 시장이 지속적으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 됐으나, 기대에 미치지 못했기 때문이다. 즉, 전기차에 집중하기엔 리스크가 커져 내연기관차로 눈을 돌린 것이다.

대안으로 하이브리드 모델 고민중

포드-F150-라이트닝-전기-픽업트럭
F-150 라이트닝 플래티넘 블랙 예시 – 출처 : 포드

포드는 차세대 전기차를 개발 중이지만 다른 제조사들을 상대할 전기차는 부족한 실정이다. 이런 문제를 고려해, 가솔린 모델과 하이브리드 모델 생산을 재조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포드 뿐만 아니라, 주요 제조사들도 전기차 생산에 잠시 제동을 걸고 있다. 앞서 언급한 이유와 비슷한데, 덕분에 내연기관차 생산 중단시기가 한참 뒤로 밀릴 전망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