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기하긴 하네…” 영화에서나 볼법한 전기차의 비현실적인 움직임… 대체 이게 뭐죠?

204
현대모비스 CES 2024서 ‘모비온’ 공개
차세대 구동 기술 ‘e코너시스템’ 탑재
자율주행 센서 및 혁신적인 램프 기술도 공개
전기차
모비온 (출처-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가 세계 최대의 가전·정보기술(IT) 전시회인 ‘CES 2024’에서 혁신적인 차세대 전기차 구동 기술을 탑재한 실증차 ‘모비온’(MOBION)을 선보였다.

현대모비스는 CES 2024에서 차세대 전기차 구동 기술인 ‘e코너시스템’을 탑재한 ‘모비온’ 실증차를 선보였습니다.

이 차량은 현대모비스의 첨단 기술을 실제 차량 형태로 구현한 것으로, ‘모비온’이라는 이름은 현대모비스와 ‘온(ON)’을 결합한 것이다.

현대모비스 모비온, GMC 허머 EV의 크랩 워크 기능보다 더욱 다양한 움직임 구현 가능

전기차 (2)
모비온 (출처-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가 개발한 ‘e코너시스템’은 차량의 바퀴를 180도로 회전시켜 옆으로 이동하거나, 사선 주행 및 제자리 회전과 같은 다양한 동작을 가능하게 한다. 이 기술은 GMC 허머 EV의 크랩 워크 기능과 유사하지만, e코너시스템은 더욱 다양한 움직임을 구현할 수 있다.

e코너시스템의 독특한 기능은 각 바퀴에 장착된 소형 모터 덕분에 가능하다. 이 모터들은 바퀴를 독립적으로 제어할 수 있으며, 제동, 조향, 서스펜션 기능을 하나로 통합할 수 있는 첨단 기술이 적용됐다.

이 시스템을 통해 차량은 크랩 드라이빙(옆으로 이동), 제로 턴(제자리 회전), 사선 드라이빙(대각선 이동), 피벗 턴(한 바퀴 중심으로 회전) 등을 수행할 수 있다.

전기차 (3)
모비온 (출처-현대모비스)

e코너시스템은 특히 좁은 공간에서의 주차나 복잡한 도심 환경에서의 운전에 유용할 것으로 보이며, 이러한 기술은 미래 자동차 디자인과 기능성에 혁신적인 변화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된다.

CES 2024에서는 현대모비스의 혁신적인 ‘e코너시스템’을 탑재한 ‘모비온’ 실증차 시연과 함께, 관람객들에게 직접 차량에 탑승하고 기술을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다.

e코너시스템은 특히 목적 기반 모빌리티(PBV) 분야에 첫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기아가 CES 2024에서 공개한 PBV 콘셉트카 PV1에도 이 시스템이 적용될 예정이며, 이는 현대모비스의 e코너시스템을 활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전기차 (4)
모비온 (출처-현대모비스)

CES 2024에서 현대모비스는 e코너시스템 외에도, 미래 자동차 안전 및 디자인 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이는 자율주행 센서와 혁신적인 램프 기술을 선보였다.

먼저, 자율주행 센서 부문에서는 총 3개의 라이다가 탑재됐다. 두 개의 근거리 라이다는 헤드램프에 위치해 있으며, 크랩 주행이나 대각선 주행 시에 필수다. 또한, 전면 중앙에 위치한 장거리 라이다는 더 멀리 위치한 장애물을 감지하는 데 사용된다.

현대모비스가 개발한 ‘익스테리어 라이팅’ 기능은 램프와 디스플레이 기능을 결합하여 차량의 안전성과 디자인을 향상시키는 데 중점을 두고 있다. 예를 들어, 전면 범퍼에 장착된 LED 램프는 보행자 감지 시 횡단보도 줄무늬를 비추는 등의 기능을 수행한다.

전기차 (5)
모비온 (출처-현대모비스)

또한, 모비온 차량은 주변 360도 바닥에 진행 방향을 투영하거나 보행자 감지 시 경고하는 등의 다양한 기능을 갖추고 있어, 도로 안전을 강화하고 보행자와의 상호작용을 개선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