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우디, 2024 다카르 랠리에서 역사적인 우승 차지

269

아우디는 사상 최초로 전기 구동장치와 고전압 배터리, 에너지 컨버터를 갖춘 저공해 프로토타입 아우디 RS Q e-트론으로 세계에서 가장 혹독한 사막 랠리인 다카르 랠리에서 우승을 거두었다. 스페인 출신의 카를로스 사인츠/루카스 크루스 팀은 7,900킬로미터를 1시간 20분 앞서 완주하며 아우디에 첫 다카르 우승을 안겼다.
 
아우디 최고 경영자(CEO) 게르놋 될너는 “아우디는 모터스포트에서 또 하나의 이정표를 세웠다”며 아우디 스포트 팀의 다카르 랠리 우승을 축하했다. 덧붙여, “전기 구동장치로 세계에서 가장 혹독한 사막 랠리를 우승한 것은 ‘기술을 통한 진보(‘Vorsprung durch Technik)’를 입증한 것이며, 전동화 된 미래를 향해 지속적으로 나아 가야 함을 의미한다”고 밝혔다. 아우디 RS Q e-트론은 전기 전륜구동 차량으로, 고전압 배터리와 잔여 연료 기반의 리퓨얼(reFuel)로 작동하는 에너지 컨버터를 사용해 에너지를 공급하여 기존 연료보다 이산화탄소를 60% 가량 적게 배출한다.
 
이번 다카르 랠리에서 아우디는 다카르랠리의 경험 많은 경쟁자들과 맞서 쉽지 않은 경기를 펼쳤다. 아우디 AG 기술개발 이사회의 올리버 호프만(Oliver Hoffmann)은 이에 대해 “혁신적인 전기 구동 방식을 통해, 우리는 단 3년 만에 모터스포츠에서 가장 큰 도전 과제 중 하나를 극복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로써 우리는 40년 모터스포츠 역사에서 늘 돋보였던 아우디의 선구적인 업적을 이어가고 있다”며, “특히 험난한 다카르 랠리에서 뛰어난 성적을 거둔 모든 아우디 팀원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싶다.” 고 소감을 전했다.
 
카를로스 사인츠/루카스 크루스는 크게 격차를 벌린 여섯 번째 스테이지부터 지속적으로 선두를 달렸다. 2010년, 2018년, 2020년 랠리 우승을 거머쥔 스페인 출신의 두 선수는 이로써 각각 다른 브랜드 소속으로 네 번째 개인 승리를 거두었으며, 폭스바겐 그룹 소속으로는 두번째 승리를 기록했다. 그러나 월드랠리챔피언십 2회 우승자인 사인츠와 그의 경험 많은 코드라이버(co-driver) 크루스 역시 경기 막바지까지 결과를 예측할 수 없었다. BRX 팀의 세바스티앙 뢰브/파비앙 뤼르캥(Sébastien Loeb/Fabian Lurquin)이 경기 종료 전날 차량 손상을 겪기 전까지 계속해서 바짝 추격해왔기 때문이다. 아우디 모터스포트의 총괄 롤프 미쉘(Rolf Michl)은 이에 대해 “이처럼 역사적인 결과를 만들어 내기 위해 힘을 모은 팀원 모두에게 진심으로 감사하다”며, “오늘 우리는 아우디뿐만 아니라 다카르 랠리 역사의 새로운 장을 열었다”고 말했다.
 
코스가 총 7,883 킬로미터에 달하는 2024 다카르 랠리는 대부분 400 킬로미터 이상인 일반 스테이지와 서비스 없이 이어지는 두 번의 마라톤 스테이지, 주파 시간을 측정하는 4,600 킬로미터 구간이 특징이다. 더불어 가파른 비탈길과 자갈길, 엠티 쿼터(Empty Quarter)라 불리는 아라비아 반도의 우뚝 솟은 모래 언덕, 까다로운 경로 탐색으로 인해 모든 팀이 전력을 다해야 했다. 40여년에 걸친 랠리 커리어를 보유한 61세의 카를로스 사인츠는 루카스 크루스와 함께 총 8일간 12개 스테이지에서 선두를 기록했다.
 
아우디의 다른 두 팀도 뛰어난 성과를 냈다. 스웨덴 출신의 마티아스 엑스트롬/에밀 베르크비스트(Mattias Ekström/Emil Bergkvist)는 첫 스테이지인 프롤로그 스테이지를 우승하고 6개 스테이지를 마친 뒤 사인츠/크루즈에 이어 2위로 올라섰다. 그러나 7 스테이지에서 뒷차축에 문제가 발생하여 성과를 이어가지 못했다. 다카르 14회 우승이라는 기록을 보유한 스테판 피터한셀(Stéphane Peterhansel)은 개인 통산 83번째, 자동차 부문에서는 50번째 스테이지 우승을 기록한 후 중간 지점 직전에 6위를 기록했다. 그러나 그와 함께 프랑스 출신인 코드라이버 에두아르 불랑제(Edouard Boulanger) 팀은 유압장치 문제로 인해 6 스테이지에서 22위로 밀려났다.
 
아우디 스포트는 고도로 효율적인 아우디 RS Q e-트론의 완성도를 높여왔고, 이로써 단 3년만에 우승이라는 쾌거를 이뤄냈다. 레오나르도 파스칼리(Leonardo Pascali) 박사의 기술 지도 아래 혁신적인 전기 구동장치로 또 하나의 역사적 이정표를 세운 것이다. 아우디는 1980년대 콰트로 사륜구동으로 랠리 자체에서 혁신적인 변화를 만들어 낸 후, 서킷에서 수많은 우승과 타이틀을 차지했고 르망에서 이를 증명했다. 특히 효율적인 TFSI 구동장치, 전동화 된 e-트론 콰트로 전륜구동과 LED 매트릭스 라이트, 아우디 레이저 라이트 등의 기술은 이러한 높은 수준의 혁신과 ‘기술을 통한 진보’를 상징한다. 이후 아우디의 첫 번째 순수전기 레이싱 카가 포뮬러-E로 데뷔전을 치렀으며, 뒤이어 다카르 랠리라는 극한의 도전에 나선 아우디는 전기 구동장치로 랠리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한 첫 번째 브랜드가 되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