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가격에 현기차를 왜사요?!” EV9, 가격논란 GT 라인에서 계속?

178

▲ EV9의 포착된 사진/ 출처: 카스쿠프

기아 EV9의 출시와 가격 논란

기아의 새로운 전기차 모델인 EV9이 출시 직후 가격 문제로 논란에 휩싸였다. EV9의 가격이 비싸다는 인식이 팽배해져, 기아는 재고 처리를 위해 최대 1,250만 원에 달하는 할인을 진행했다. 이로 인해 기존 구매자들 사이에서 불만의 목소리가 높아졌다. 와중에 EV9 GT 라인의 테스트차량이 포착되었다.

▲ EV9의 포착된 사진/ 출처: 카스쿠프
▲ EV9의 포착된 사진/ 출처: 카스쿠프

EV9 GT 라인과 가격대

EV9의 상위 트림인 EV9 GT 라인의 시작 가격은 기본 트림보다 약 천만 원 더 비싼 8,781만 원부터 시작하며, 풀옵션을 포함하면 가격이 1억 원을 넘는다. 더욱이 더 고가인 GT 트림의 출시가 준비 중이어서 가격에 대한 논란이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 EV9의 포착된 사진/ 출처: 카스쿠프
▲ EV9의 포착된 사진/ 출처: 카스쿠프

EV9 GT 모델의 포착과 성능 예상

최근 국내 지하 주차장에서 EV9 GT모델로 보이는 테스트카가 포착되었다. 이 차량은 EV6 GT와 동일한 브레이크 캘리퍼를 사용하고 있다고 한다. EV9 GT는 2개의 270Kw급 고출력 전기 모터를 탑재해 합산 출력 724마력을 낼 수 있으나, 주행 가능 거리 확보를 위해 600마력의 최고 출력으로 설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 EV9/ 출처: 기아자동차
▲ EV9/ 출처: 기아자동차

옵션 가격과 소비자 부담

EV9의 옵션 가격도 비싸다는 지적이 있으며, 고속도로 부분 자율주행(HDP), 운전자 전방 주시 경고 카메라, 1열 프리 액티브 시트벨트 등의 옵션 가격이 높게 책정되었다. 이로 인해 풀옵션 가격은 1,320만 원에 달한다.

시장 반응 및 구매 의사

고성능임에도 불구하고 1억 원 이상의 가격대가 예상되는 상황에서 실제 구매할 소비자가 얼마나 될지에 대한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EV9의 가격대와 성능 사이의 균형을 맞추는 것이 중요한 과제로 남아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