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텔란티스 CEO ‘테슬라’ 전기차 공개 저격 “피바람 운운…” 왜?!

255

▲ 스텔란티스 산하의 브랜드/출처: 스텔란티스

전기차 시장의 미래에 대한 업계 우려

전기차 시장이 역성장할 수 있다는 우려가 업계에서 제기되고 있다. 포드가 자사의 핵심 전기차인 ‘F-150 라이트닝’ 픽업트럭의 생산을 줄이겠다고 발표한 것이 이러한 전망의 배경이다. 스텔란티스 CEO도 테슬라 의 전기차 비즈니스 모델을 저격 하고, 제너럴모터스(GM) 또한 전기 픽업 트럭 공장 가동을 연기하며, 전기차 수요 감소에 대한 우려를 나타내고 있다.

▲ 스텔란티스 산하의 브랜드/출처: 스텔란티스
▲ 스텔란티스 산하의 브랜드/출처: 스텔란티스

포드의 생산 감축 및 전망

포드는 오는 4월부터 F-150 라이트닝의 생산 라인 직원 일부를 내연기관차 조립 공장으로 재배치할 예정이다. 이는 전기차 생산을 감축하고 내연기관 차량 생산을 늘리겠다는 계획의 일환으로, 포드는 생산 수준을 수요에 맞추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지난해 F-150 라이트닝의 판매량이 전년 대비 55% 증가했음에도 불구하고, 전체 F-150 시리즈의 판매량이 75만 대를 넘어서며 상대적으로 증가세가 미미했다는 평가가 나왔다.

▲ 출처: 포드
▲ 출처: 포드

스텔란티스 CEO의 전기차 시장에 대한 비판 테슬라 저격

스텔란티스의 최고경영자(CEO) 카를로스 타바레스는 현 전기차 시장을 ‘레드오션’으로 지칭하며, 현실적인 비용 수준을 무시한 채 이뤄지는 가격 할인 경쟁이 전기차 업계에 ‘피바람’으로 돌아올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러한 비판은 테슬라가 최근 중국과 유럽 시장에서 전기차 가격 인하에 나선 상황을 염두에 둔 것으로 해석된다.

▲ 테슬라 모델 3/ 출처: 테슬라
▲ 테슬라 모델 3/ 출처: 테슬라

전기차 수요 감소 저격, 원인 분석

전기차 수요 감소의 주된 원인으로는 높은 가격과 충전 인프라의 미흡이 지적되고 있다. 스위스 투자은행 UBS는 미국 전기차 시장의 성장률이 지난해 47%에서 올해 11%로 축소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러한 상황은 전기차 도입의 둔화를 시사하며, 시장 침투를 위한 추가적인 노력이 필요함을 나타내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