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주행 자신감? 확대하는 서울시” 새벽 자율주행버스 도입

148

▲ 서울 심야 자율주행 버스/출처: 서울시

새벽 자율주행버스 확대

서울시가 새벽 시간대 근로자의 대중교통 이용 편의를 위해 올해 하반기부터 새벽 자율주행버스 ‘자율주행 새벽동행버스’를 운행할 예정이다. 이전 심야시간 자율주행 노선을 시범사업하기로 한 뒤 들려온 운영확대 소식이다. 이 새로운 서비스는 시가 축적한 자율주행 경험과 대중교통 운영 노하우를 결합한 것으로 앞으로 자율주행 버스 노선 확대와 낮 시간 대로 확대가 시사되는 방향이다.

▲ 서울 심야 자율주행 버스/출처: 서울시
▲ 서울 심야 자율주행 버스/출처: 서울시

새벽 자율주행버스 왜 새벽시간으로 확대하나?

이번 서비스 시간 확대는 새벽 시간대 서울 부도심 지역에서 주요 업무지구로 이동하는 미화원, 경비원 등의 출근길 대중교통 수요를 충족시키기 위해 마련한 대책으로 보인다. N 버스로 통칭되는 심야 교통수단이 있지만 이를 확대하기 위해 자율주행 시범사업과 결합한다는 것이다. 이 시간대에 운행하는 대중교통은 제한적이며, 운전기사 확보도 어려움을 겪고 있었던 터라 좋은 효과를 거둘 것이란 것이 서울시의 기대이다.

▲ 서울 심야 자율주행 버스/출처: YTN
▲ 서울 심야 자율주행 버스/출처: YTN

운행 시간 및 노선

새벽동행버스는 현재 시내버스 첫차 운행 시간보다 빠른 오전 3시 30분에 운행될 예정이다. 이는 첫차 운행을 약 30분 앞당겨 새벽 출근길 불편을 해소하기 위함이다. 운행 대상 노선은 혼잡도가 높고 자율주행버스 운행 안전성이 확보된 지역으로 선정될 예정이다. 해당시간에 대해 새벽 근로자들의 요구가 꾸준히 있어온 만큼 새벽시간 출퇴근길에 불편해소에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우선적으로는 도봉산역~종로~마포역~여의도역~영등포역 구간(편도 기준 25.7km)을 운행하는 ‘160번’이 첫 노선으로 예상된다. 160번 노선은 새벽 첫차의 최대 재차(在車) 인원이 50명을 넘어 많은 승객이 서서 가는 등 새벽 버스 중 혼잡이 심한 노선이다. 서울시는 “160번 버스의 노선 안전성 및 자율차 운행여건 등을 고려해 최우선으로 선택했다”고 설명했다.

▲ 서울 심야 자율주행 버스/출처: 서울시
▲ 서울 심야 자율주행 버스/출처: 서울시

안전 및 효율성

서울시는 교통신호 개방과 같은 필수 인프라 구축 및 국토교통부와의 협의를 통해 7월까지 자율차 시범운행지구 지정을 완료하고, 이후 자율주행 상용화와 연계하여 혼잡 노선에 자율주행버스를 늘려갈 계획이다. 이후 또 다른 새벽 혼잡 노선인 146·148번(상계∼강남·서초) 노선으로 운행을 확대하고, 점진적으로 자율주행 상용화와 연계해 혼잡 노선에 자율주행버스 투입을 늘려갈 계획이다.

추가 서비스

새벽동행버스 외에도 서울시는 최근 높은 수요로 증차 요청이 있었던 8146번 버스에 대해서도 증차 및 집중배차를 계획하고 있다. 이는 서울시 도시교통실장 윤종장의 발언에 따라, 약자와 동행하는 교통정책의 일환으로 실현될 것이다.

서울시의 자율주행 새벽동행버스 도입은 대중교통 이용의 불편을 개선하고, 새벽 시간대 이동을 필요로 하는 시민들에게 혁신적인 대안을 제공하는 조치라 칭해 볼 수 있다. 이 같은 서울시의 도전적인 자율주행 도입이 부디 운행 사고등 예상되는 문제들을 미리 조치하여 성공적으로 안착할 수 있기를 바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