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팔리는 이유 있네.. 화재 사고, 단 1번도 없었던 수입 전기차 정체

133

전기차-폴스타

전기차는 화재에 취약하다?
점차 깨지기 시작한 편견
폴스타 2 안전성에 주목

전기차-폴스타

전기차 보급 자체는 눈에 띄게 늘었지만 판매량 증가세가 침체기에 접어들었다. 아직은 전기차를 살 때가 아니라는 소비자 여론이 압도적이다. 여전히 동급 내연기관 차보다 비싼 가격, 충전의 번거로움 등 그 이유도 다양하다. 특히 화재 시 내연기관 자동차보다 위험할 수 있다는 안전상의 이유도 공감을 얻고 있다.

최근 KGM 토레스 EVX가 화재 상황에서 안전을 증명해 화제가 되긴 했으나 이는 리튬인산철(LFP) 배터리 탑재 차량만 해당한다. 화재 발생률만 놓고 보면 전기차가 더 낮지만 리튬이온 배터리의 열 폭주 현상이 위험한 건 사실이다. 그런데 한 수입 전기차 브랜드는 아직 단 한 건의 화재도 보고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져 주목받는다.

전기차-폴스타
KGM 토레스 EVX 추돌 사고 현장
전기차-폴스타
전기차 화재 진압용 수조 / 사진 출처 = ‘뉴스 1’

전기차 열 폭주 현상
배터리 종류 따라 달라

우선 전기차가 화재에 취약하다는 여론이 형성된 이유를 짚고 넘어갈 필요가 있다. 최근 출시되는 일부 보급형 전기차에 LFP 배터리가 탑재되는 추세지만 아직 대다수 전기차는 리튬이온 배터리가 올라간다.
해당 배터리는 높은 에너지 밀도가 장점이며, 저온 에너지 효율도 LFP 대비 우세하다는 장점이 있다.

하지만 그 이면에는 중대한 단점이 존재한다. 사고 등 외부 충격으로 배터리가 손상될 경우 순식간에 고온으로 치솟으며 불이 번지는 ‘열 폭주 현상’이 발생할 수 있다는 것이다. 열 폭주 현상이 한 번 시작되면 배터리 전체를 침수시키지 않는 이상 화재 진압이 어려우며, 물을 뿌렸다가 더욱 큰 폭발로 번지기도 한다.

폴스타 2 전면 충돌 테스트 / 사진 출처 = 유튜브 채널 ‘NHTSA’
폴스타 2 FLLP

배터리 손상 최소화가 핵심
폴스타가 적용한 ‘이것’은?

이에 관련 업계는 다양한 대비책을 연구 중이지만 현재로서는 배터리 손상 최소화에 집중하는 분위기다. 볼보에서 분리된 전기차 브랜드 폴스타가 대표적인 예다. 중형 전기 크로스오버 폴스타 2는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의 신차 평가 프로그램에서 5 스타를 획득해 가장 안전한 전기차 중 하나로 평가된다.

그 비결은 배터리 팩을 보호하는 각종 첨단 안전 설계에 있다. 폴스타 2의 차체에는 충돌 시 배터리 팩으로 전달되는 충격을 최소화하고 탑승객 모두를 보호하는 SPOC(Severe Partial Offset Collision) 블록과 FLLP(Front Lower Load Path)와 같은 안전장치를 갖추고 있다.

폴스타 2 SPOC
폴스타 2

지금껏 화재 사례 없어
리콜은 단 한 대에 불과

특히 SPOC 블록은 충돌 시 배터리 팩을 보호하는 핵심 요소다. 충격으로 이탈되는 부품이 배터리 팩과 객실로 밀려들어 가지 않고 차 바깥쪽으로 향하게 하는 원리다. 반대로 FLLP는 충돌 시 외부 물체의 실내 유입을 방지해 승객과 배터리 팩을 보호한다.

덕분에 폴스타 2는 전 세계 27개국에서 13만 대 이상 판매됐으나 지금껏 단 한 건의 화재도 보고되지 않았다. 리튬이온 배터리를 탑재했다는 것을 고려하면 주목할 만한 안전성이다. 또한 작년 한 해 국토부가 발표한 전체 리콜 대상 차량 176만여 대 중 폴스타 2는 단 한 대만 리콜을 시행했다.

자동차와 관련된 흥미로운 이슈들
제보를 원한다면? 카카오톡 ☞ jebobox1@gmail.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