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용되면 공간성 깡패” 전기차 끝판왕 ‘이 기술’, 현대차 결국 성공했다!

15541

전기차-유니휠-인휠모터-공간성-현대차

현대차 차세대 인 휠 시스템, 유니휠 공개
인 휠 시스템 소형화 및 모듈화 성공
전기차 공간활용성 극대화, 자유로운 실내 구성 기대

현대차 ‘유니휠’, 신차 혁명 기대

타이어-세팅
출처: 현대차

얼마전 현대차그룹은 전기차의 구동 시스템을 혁신적으로 바꿀 ‘유니버설 휠 드라이브 시스템’을 공개했다. 이 시스템은 차량의 주요 구동 부품을 휠 내부로 이동시켜, 기존 구조와는 차별화된 혁신적인 구동 시스템을 제시한다.

이 첨단 시스템의 주요 특징 중 하나는 기존의 구동 부품을 휠 내부로 통합하는 것이다. 유니휠은 기존에 차지하고 있던 구동 부품의 공간을 확보하고, 휠 간 동력 전달 부분을 효과적으로 활용함으로써 새로운 실내 공간을 창출하는 것이다.

전동 시스템의 작동 원리

현대-기아
출처: 현대차

유니휠(UNI WHEEL)은 현대차그룹의 최신 자동차 구동 시스템이다. 전기차의 주요 구동 부품을 휠 내부에 통합함으로써 차량의 내부 공간을 크게 확장시킬 수 있다.

이 시스템은 내연기관 및 전기차의 전통적인 구동 방식과는 다르게 설계되었다. 내연기관의 구동 방식은 동력 생성부터 바퀴에 전달되기 까지 딜레이가 발생할 수 밖에 없다.

한편 전기차의 구동방식은 내연기관차 보다 단순해 동력 전달 효율이 매우 높다. 또, 모터 특성상 스포츠카, 슈퍼카에 준하는 가속력도 기대할 수 있다.  

현대-차
출처: 현대차

최근 자동차 업계에선 기존 전기차 구동방식을 업그레이드 해 주행 효율 및 공간성을 극대화한 기술을 연구중이다. 바퀴마다 동력계를 부착한 다음 일체화 시킨 것이다.

유니버설 휠 드라이브 시스템은 위와 같은 목표를 달성하는 데 핵심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구동에 필요한 모든 단계를 휠 안(인 휠)에 넣어 대기 시간을 완벽하게 줄이고자 하는 것이다. 쉽게 말해, 인-휠 모터 시스템 상용화를 위해 유니휠이 개발된 셈이다.

유니휠의 핵심은 유성기어 구조를 사용하는 것이다. 중앙의 선 기어(Sun Gear)와 피니언 기어들이 맞물려 링 기어를 회전시키고, 링 기어가 휠과 연결되어 있어 동력을 휠까지 전달한다.

즉, 이 시스템은 전기차의 감속기와 드라이브 샤프트, CV 조인트 기능을 휠 내부에 통합하여, 모터를 각 휠에 직결한다.

유니휠의 주효능

현대-기술
출처: 현대차

유니휠은 각 휠에 동력을 독립적으로 제어함으로써 높은 수준의 조향 및 주행 안정성을 제공한다. 토크 벡터링(Torque Vectoring) 기술을 통해 각 바퀴에 전달되는 토크를 정밀하게 제어할 수 있다. 

전자식 에어 서스펜션과 결합하여 차고 조절이 가능하므로 다양한 주행 환경에서 우수한 주행 성능을 보장한다. 또, 차량의 배터리 배치와 패키징을 최적화하여 승객의 탑승 공간을 확장할 수 있다. 

현기-차
출처: 현대차

PBV(목적 기반 차량)와 같은 미래 모빌리티에 적용되어 고객에게 다양한 사용 목적에 맞춰 설계된 차량을 제공 가능하다. 더 넓은 공간에서 차박이 가능해지는 것이다. 발이 걸리는 부분 없이 집에서 자는 것과 같은 공간성을 느낄 수 있겠다.

유니휠은 또한 작은 모빌리티에도 적용 가능하다. 계단을 오르는 기능까지 제공하여 다양한 환경에서의 활용성을 높인다. 바퀴가 독단적인 행동을 가능하게 해 평행 주차가 가능해진다. 그러면 주차 난이도가 줄고, 우리의 스트레스도 준다.

현대가 바라는 전기차의 미래

프레임-자동차
출처: 현대차

현대차와 기아는 유니휠의 개발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다양한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 또, 특허도 여러 국가에서 출원 및 등록했다. 유니휠은 미래 모빌리티 시장의 게임 체인저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 외에도, 유니휠의 모듈화가 가능해진다면 우리의 생활이 편리해진다. 모듈화를 시키면 고장이 났을 때 바퀴 하나만 교체하면 되니 정비가 빠르다. 

유니-버설
출처: 현대차

또, 구동 방식을 일체화시켰다보니 부품 단가도 내려갈 것이다. 처음에 나오는 모든 기술은 비싸지만, 다른 것들과 똑같이 가격은 점차 저렴해질 것이다. 

처음 전기차가 나왔을 때 가격이 1억 원이었던 것처럼 말이다. 해당 작업이 완성된다면 사람이 필요 없이 로봇이 자동차를 제조하게 될 것이다. 

+1
6
+1
3
+1
3
+1
2
+1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