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라리 값 볼보 쿠페” 욕하려다 이유 알아보니, 이건 어쩔 수 없지

181

맞춤형 튜닝의 새 지평
편안함과 성능의 완벽한 조화
한정판, 소장가치 높아

60년대 북유럽 레트로
볼보 P1800 시안

볼보-P1800-시안-쿠페-스포츠카-레트로-페라리
볼보 P1800 시안 쿠페 주행 예시 – 출처 : cyancars

요즘 올드카 복원으로 주목받는 사례가 많다. 우리나라만 해도 포니갤로퍼 중고차를 구매해 새 차로 복원하면서 색다른 감성을 부여하기도 한다. 이 분야로 상당한 호평을 받은 차 한대가 있다. 바로 볼보 P1800 시안(Volvo P1800 Cyan)이다. 

볼보-P1800-시안-쿠페-스포츠카-레트로-페라리
볼보 P1800 시안 쿠페 후면부 – 출처 : cyancars

P1800은 1961년부터 1973년까지 생산된 볼보의 후륜구동 스포츠카다. 개발 단계에서 폭스바겐이 위기를 느낄 만큼 멋진 디자인과 성능을 갖춘 것으로 유명하다. 볼보에서는 2013년 이 차를 오마주한 컨셉카를 출시한 바 있으며, 몇 년 전에는 P1800 시안이 라는 모델명으로 재등장하기도 했다.

이번에 소개할 P1800 시안은 볼보의 정식 모델이 아니다. 올드카 복원을 거치면서 최신 기술을 접목한 ‘레스토모드(Restore+Modification=Restomod)’ 버전이다. 제작은 경주팀인 시안 레이싱(Cyan Racing)에서 맡았다.

  

P1800 시안 익스테리어

볼보-P1800-시안-쿠페-스포츠카-레트로-페라리
볼보 P1800 시안 쿠페 디자인 – 출처 : cyancars

이 차는 2020년에 한정 수량으로 판매 됐다. 원래 이 차는 P1800을 베이스로 경주용차로 튜닝하려 했다. 하지만 최종 결과물은 그랜드 투어러(GT) 성향을 갖춘 쿠페형 세단이 됐다. 강력한 퍼포먼스는 기본이고 편안한 주행까지 고려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한정판 모델이기 때문에 차 마다 계약한 예비 오너의 취향을 반영 했다. 일종의 인 디 오더 방식이다. 다만, 차 고유의 멋을 해치지 않도록 기본적인 디자인 요소는 과거의 멋을 유지한다.ㅋ

볼보-P1800-시안-쿠페-스포츠카-레트로-페라리
볼보 P1800 시안 쿠페 후면부 – 출처 : cyancars

전반적으로 곡선형 디자인이며, 당시 각지고 길쭉한 미국의 머슬카(또는 스포츠카)와는 다른 감성이다. 전면부는 과거 영국의 스포츠카를 보는 기분이다. 낮게깔린 차체와 동그란 헤드램프, 메쉬 타입의 타원형 라디에이터 그릴이 눈에 띈다. 

볼보-P1800-시안-쿠페-스포츠카-레트로-페라리
볼보 P1800 시안 쿠페 측면 – 출처 : cyancars

측면은 길쭉한 보닛과 날렵하지만 고전적인 느낌의 루프라인이 돋보인다. 대신, 레스토모드인 만큼 요즘 퍼포먼스카에서 볼 법한 5 트윈 스포크 휠 디자인과 대용량 브레이크 시스템이 자리를 잡고 있다. 이어서 후면 디자인은 마찬가지로 고전적인 느낌이다. 타원형 리어램프와 크롬 가니시들이 60년대의 멋이 무엇인지 가감없이 보여준다.

  

P1800 인테리어

볼보-P1800-시안-쿠페-스포츠카-레트로-페라리
볼보 P1800 시안 쿠페 레트로 실내 – 출처 : cyancars

실내는 아날로그 계기판을 과거 느낌 그대로 살렸다. 디스플레이 계기판이 범람하는 시대에 동그란 속도 및 RPM 게이지를 보고 있으면 마음이 편안해진다. 도어 손잡이는 가죽 끈으로 장식했고, 시트는 스포츠 버킷 타입 또는 가죽시트가 적용된다.

P1800, 성능은 어떨까?

볼보-P1800-시안-쿠페-스포츠카-레트로-페라리
볼보 P1800 시안 쿠페 상단부 – 출처 : cyancars

P1800 시안은 강철과 탄소섬유로 차체를 찍어 냈다. 1톤 미만의 경량화 덕분에 민첩한 움직임을 가능케 한다. GT 모델은 티타늄 롤 케이지와 흡차음재가 더 많이 반영 돼 편안한 장거리 주행을 돕는다. 

성능은 볼보 경주용차량에 탑재했던 2.0L 4기통 가솔린 터보엔진을 탑재해 420 PS – 46.4 kgf·m의 성능을 발휘한다. 변속기는 5단 수동이며, 무게가 990kg 정도이며 전후 4P 브레이크 시스템 적용으로 효과적인 제동 성능을 기대할 수 있다. 덕분에 포르쉐 911 터보 S와 거의 동급인 중량 대비 출력 비율을 달성했다. 

볼보-P1800-시안-쿠페-스포츠카-레트로-페라리
볼보 P1800 시안 쿠페 전면부 휠 – 출처 : cyancars

다만, 차체자세제어 시스템이 없고, ABS 시스템도 없다. 운전을 좋아하고 잘하는 마니아를 위한 그런 차량인 셈이다.

외신에 따르면 이 차를 운전하면 80년대 페라리를 모는 듯한 느낌이라 평가한다. 전자제어 시스템이 거의 없어, 운전하는 ‘손맛’은 좋지만 요즘 차에 익숙한 일반 운전자들은 오히려 운전하기 어려울 수 있다는 뜻이다.

볼보-P1800-시안-쿠페-스포츠카-레트로-페라리
볼보 P1800 시안 – 출처 : cyancars

가격은 50만 달러~70만 달러(6.6억~9.3억)에 달한다. 6.4억에 달하는 페라리 SF90 스트라달레보다 더 비싸다. 스펙이나 디자인을 놓고 보면 페라리로 눈길이 갈 것이다. 하지만 레트로풍의 유니크한 차를 원하는 예비 오너라면 충분히 위시리스트에 담지 않을까?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