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격만 무려 OO억.. ‘분노의 질주’ 폴 워커 자동차, 충격 근황 전했죠

219

영화 ‘분노의 질주’ 폴 워커
그의 스카이라인 R34 GTR
경매로 무려 18억에 팔려

폴 워커 스카이라인 R34 GTR

‘분노의 질주’는 길거리 레이싱을 소재로 한 자동차 액션 영화로, 자동차 매니아라면 모르는 사람이 없을 정도로 유명한 영화이다. 2001년 처음 개봉하였으며 현재 10번째 작품인 <분노의 질주: 라이드 오어 다이>까지 개봉하였다.

분노의 질주에서 빈 디젤 못지않게 높은 비중을 차지하던 폴 워커.
그가 실제로 타던 닛산 스카이라인 R3418억이라는 놀라운 가격에 판매되어 화제를 일으켰다.



엔진이 없는 상태로 수출
그의 뜻에 따라 개조되었다

작년 4월에 경매 회사인 본햄스에서는 특별한 스카이라인 한 대를 출품했는데, 바로 ‘브라이언 오코너’역으로 잘 알려진 폴 워커의 R34였다. 이 차량은 2000년대에 엔진이 없는 상태로 일본에서 미국에 수출되었는데, 그 이유는 미국에서 정식으로 수입되지 않는 차량을 수입하려면 25년의 차령이 필요하기 때문에 당시에는 수입이 불법이었기 때문이다.

이후 한 회사에 의해 원래의 엔진인 RB26을 장착하고 폴 워커의 뜻에 따라 차를 개조하였다. 여기에는 전면에 장착된 인터쿨러, 배기라인, 니스모 다운스프링, 맞춤형 롤 케이지등이 포함되었다.



유일한 진짜 R34 GTR
18억 원에 판매되었다

분노의 질주 4에 사용된 모든 R34 스카이라인 중 이 차량만이 유일한 ‘진짜’ GT-R이었으며 나머지 차량은 GT-T를 베이스로 한 스턴트 카로 위장했다. 운전석의 버킷 시트는 촬영 중 폴 워커가 마지막으로 사용한 위치에 고정되어 있으며 그 이후로 이동되지 않았다고 한다.

이 차량은 이후 진행된 경매에서 130만 달러 (한화 약 18억 원)라는 놀라운 가격에 판매되었다. 당시 한 매체에서는 이 차량을 ‘지구상에서 가장 비싼 스카이라인 GT-R’이라고 칭한 바 있다.



안타깝게 사망한 폴 워커
내년 마지막 작품 개봉한다

이 차량을 실제로 운전했던 폴 워커는 지난 2013년 11월 30일 전직 프로 레이서인 친구, 로저 로다스와 함께 카레라 GT를 타고 가던 중 가로수를 들이받는 사고 이후 발생한 차량 화재로 사망하였다. 이 소식에 많은 분노의 질주 팬들이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했다.

폴 워커는 사망했지만 그가 타던 베이사이드 블루 색상의 R34는 분노의 질주 팬들에게는 여전히 그와 함께 하나의 상징으로 남아 있다. 한편 분노의 질주는 내년 중으로 마지막 작품인 11편의 개봉을 앞두고 있다.

자동차와 관련된 흥미로운 이슈들
제보를 원한다면? 카카오톡 ☞ jebobox1@gmail.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