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성비? 정부가 컷” 보조금 받기 힘든 ‘가성비 픽업트럭’의 정체

142

대륙의 픽업트럭 레이더 RD

중국의 레이더 오토의 ‘레이더 RD6’가 주목받은 바 있다. 레이더 오토는 모회사로 지리 그룹을 둔 픽업트럭 전용 브랜드로, 이 차량은 공식 출범 이후 내놓은 첫번째 모델이었다.

이 차에 대해 레이더 오토는 ‘캠핑과 같은 야외 활동에 관심이 높아짐에 따라 이러한 소비자 수요를 충족시키기 위해 선보이게 됐다’고 말했다.  그렇다면 ‘레이더 RD6’는 구체적으로 어떤 차일까? 함께 살펴보자. 

최신 트렌드를 잘 따른 디자인

‘레이더 RD6’의 사이즈는 전장 5,260㎜, 전폭 1,900㎜, 전고 1,830㎜, 휠베이스 3,120㎜다. 현재 미국에서 판매 중인 중형 픽업과 유사하다. 외관은 전기차의 특징을 살려 수평형 LED 헤드램프를 적용하고, 그릴 면적을 최소화하는 디자인을 반영했다. 적재함은 총 3곳으로 프렁크는 70L, 뒷좌석 아래 48L, 후면 적재함은 1200L다.

실내는 픽업트럭만의 이미지와 최신 트렌드가 동시에 존재한다. 스티어링 휠과 ‘1-2-1’ 형태로 배치된 송풍구는 트럭하면 떠오르는 투박한 감성이 남아있다.

이와달리 12.3인치 계기판과 대시보드 중앙 모니터, 9인치 헤드업 디스플레이, 72색 앰비언트 라이트,
AI 기반 음성인식, 파노라마 선루프 등은 타 브랜드의 신차에 뒤떨어지지 않는 모습이다. 

성능은 좀 지켜봐야 할 듯

이 차에 탑재되는 배터리 팩은 트림에 따라 63kWh, 86kWh, 100kWh가 들어간다. 1회 완충 시 주행거리는 각각 400km, 550km, 632km(CLTC 기준)다.

참고로 CLTC는 중국내 판매하는 자동차를 대상으로 측정되는 방법이다. 주목할 점은 WLTP, EPA보다는 비교적 후한 주행거리가 나와 중국 회사에서 주장하는 주행거리를 의심하는 시각도 존재한다는 것이다. 통상 WLTP 기준은 CLTC 대비 80% 수준이며, EPA 기준은 CLTC 대비 70% 수준이다.

전기모터의 시스템 출력은 200kW(약 268마력)로 최대토크는 약 29kgf.m다. 참고로 레이더 오토의 공식 자료에 따르면 모든 트림에는 V2L 기능과 외부 전원 연결이 가능한 220V 소켓도 함께 제공된다. 

픽업 트럭을 소형 SUV 가격에?

최근 출고 된 레이다 RD6의 글로벌 시장 가격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중국 내 가격은  63kWh 배터리 팩 트림 기준 17만 8800위안(약 3,199만 원) 부터 시작한다. 뒤이어 86kWh는 19만 8800위안(약 3,557만 원), 100kWh는 22만 8800위안(약 4,100만 원)이다.

가까운 시장인 한국의 경우 출시 여부는 미정이다. 하지만 국내에선 바로 이 가격에 주목하고 있다. 가격이 중국 현지와 비슷한 수준으로 책정된다면, 보조금을 감안했을 때 2천만 원 대 구입도 가능하기 때문이다. 웬만한 소형 SUV와 비슷한 수준이다. 

그러나 2024년 전기차 보조금 개편안에 따르면 LFP 배터리 탑재 전기차 및 국내에 A/S 및 충전 인프라가 부족한 브랜드 전기차는 보조금을 제대로 받기 힘들다. 예를 들어 900만원 받을 수 있었다면, 신규 기준 적용 시 30% 가량 덜 받을 수도 있다.

다만, 기본 가격이 매우 저렴하기 때문에 보조금 혜택의 폭이 좁더라도 충분한 가격 경쟁력을 지닐 수도 있다. 

“가성비? 정부가 컷” 보조금 받기 힘든 ‘가성비 픽업트럭’의 정체
글 / 다키포스트
ⓒ DAKI POS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콘텐츠 관련 문의 : dk_contact@fastlabs.co.kr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