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렇게 무너지나…” 최악의 상황으로 치닫고 있는 르노코리아의 상황, 대체 무슨 일?

198
XM3 E-TECH 하이브리드 (출처-르노코리아)
XM3 E-TECH 하이브리드 (출처-르노코리아)

르노코리아자동차(이하 르노코리아)의 월간 판매 대수가 2,000대 아래로 추락했다.

르노코리아는 올해 1월 내수 1,645대, 수출 226대로 총 1,871대의 판매 실적을 거두면서 전년 동월 판매 실적인 1만 45대 대비 81.4% 감소했다고 밝혔다.

이 기간 내수 판매량은 22.3% 줄어들었고, 수출 판매량은 차량을 선적할 배를 확보하지 못하면서 97.1% 급감하는 결과를 보였다.

르노코리아, 내수 판매량 XM3가 견인

XM3 (출처-르노코리아)
XM3 (출처-르노코리아)

1월 내수 시장 판매량은 XM3가 974대, QM6 577대, SM6 94대 등 총 1,645대를 기록했다.

특히, 쿠페형 SUV인 XM3가 1월 한달간 가장 많이 팔리면서 르노코리아의 내수 실적을 견인했고 XM3 E-TECH 하이브리드가 566대로 지난 해 같은 달 판매량인 360대 대비 57.2%로 판매량이 증가했다.

XM3 (출처-르노코리아)
XM3 (출처-르노코리아)

또한, 르노코리아의 중형 SUV, QM6는 지난달 577대가 판매됐으며, 그 중 LPG 모델인 QM6 LPe가 전체 판매량의 약 70%인 405대를 차지했다. 

QM6 LPe는 특허받은 LPG 도넛 탱크 마운팅 시스템과 더불어 정숙성, 주행 안정성, 경제성 등의 탄탄한 기본기를 갖춘 패밀리 SUV로 인기를 끌고 있다.

QM6 (출처-르노코리아)
QM6 (출처-르노코리아)

하지만, 수출 부문에서는 최근 홍해 지역의 물류 불안정으로 인해 예정된 수출 일정이 지연되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로 인해 QM6 185대와 XM3 41대를 포함한 총 226대만이 수출길에 올랐으며, 이로 인해 전년 대비 판매 실적에 큰 타격을 입었다.

QM6 (출처-르노코리아)
QM6 (출처-르노코리아)

르노코리아 수출 물류 총괄 이선희 담당은 “최근 몇 년 새 가파르게 상승한 수출 물류비에 이번 홍해 이슈로 인한 희망봉 우회 비용까지 추가되며 르노코리아와 협력업체들의 장기적인 수출 경쟁력 저하가 우려되고 있다”고 전했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