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 시대의 끝인가…” AI와 순수 전기차의 만남 속 푸조가 그리는 미래는…?

173
푸조 408 (출처-푸조)
푸조 408 (출처-푸조)

푸조는 올해 순수 전기차, E-408과 E-5008 SUV를 추가해 라인업을 확대할 예정이다.

푸조는 온라인으로 진행한 ‘E-라이언 데이 2024’를 통해 자동차 산업의 지속가능성 실현을 위한 ‘E-라이언 프로젝트’ 성과를 공유하고, 전기차 시장을 선도하는 지속가능한 모빌리티 브랜드로 도약한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E-라이언 프로젝트는 지난해 푸조가 처음 선보인 지속가능한 모빌리티를 구현하기 위한 전동화 전략이다. 

E-라이언 데이 2024 (출처-푸조)
E-라이언 데이 2024 (출처-푸조)

세부적으로는 ‘스텔란티스 STLA 플랫폼 기반 제품 및 서비스 생태계(Ecosystem)’, ‘차량 운행 전 과정을 케어하는 고객 경험(Experience)’, ‘2024년 말까지 100% 전동화(Electric) 라인업 출시 계획’, ‘최소한의 전력으로 최상의 퍼포먼스를 보여주는 효율(Efficiency)’, ‘환경(Environment)’을 위해 2038년까지 탄소중립을 실현함으로써 지속가능한 모빌리티 기업으로 거듭나겠다는 목표의 ‘5E’를 포함한다.

푸조, 모든 승용 및 상용차 라인업에 챗GPT 기술 도입

푸조 5008 (출처-푸조)
푸조 5008 (출처-푸조)

푸조는 올해 E-408과 E-5008 SUV를 출시하며, 자사의 순수 전기차 라인업을 대폭 확대한다. 이 두 모델을 포함해 푸조는 총 12종의 전기차 라인업을 갖추게 되어, 유럽 대중차 브랜드 중에서 가장 많은 전기차 모델을 보유하게 된다. 

현재 푸조는 친환경 경상용차 부문에서 판매 1위를 차지하고 있으며, 지난해에는 뉴 푸조 E-208과 뉴 푸조 E-2008 SUV를 앞세워 유럽 B세그먼트 전기차 시장을 선도했다.

푸조는 특히 주행 거리 면에서 최고 수준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특히, 뉴 푸조 E-3008 SUV는 1회 충전으로 최대 700km를 주행할 수 있어, 동급 세그먼트에서 새로운 기준을 제시했다. 

E-3008 (출처-푸조)
E-3008 (출처-푸조)

또한, 뉴 푸조 E-208은 최대 566km의 도심 주행 거리를 제공하여, 충전에 대한 사용자의 부담을 크게 줄여준다.

푸조는 이날 E-라이언 프로젝트의 핵심 중 하나인 고객 경험 강화를 위한 챗GPT(ChatGPT) 기술 채택에 대한 계획도 함께 발표했다. 

챗GPT 기술은 푸조의 모든 승용과 상용차 라인업의 아이-콕핏에 내장되며, OK 푸조 음성 어시스턴트와 연결돼 운전자 질문과 요청에 응답할 전망이다. 더불어, 챗GPT 기술을 적용한 푸조 차량은 올해 하반기 5개 시장에 시범 도입한 뒤 확대 출시할 예정이다.

E-208 (출처-푸조)
E-208 (출처-푸조)

이와 함께 푸조는 주행거리에 따라 할부금이 책정되는 ‘푸조 커스터마이즈드 리스’ 프로그램을 모든 100% 전기차 라인업에 적용하는 등 다양한 구매 상품을 마련하고 있다. 

또한 스텔란티스 산하 프리투무브 차지를 통해 7만 7,000여개 고속 충전기를 포함 60만개 이상의 충전 설비를 푸조 전기차 구매 고객들이 이용할 수 있다.

E-2008 (출처-푸조)
E-2008 (출처-푸조)

린다 잭슨 푸조 CEO는 “E-라이언은 모든 기술적 노하우와 창의력을 동원해 지속가능한 모빌리티에 대한 고객 접근성을 높이려는 푸조의 의지를 담은 프로젝트”라고 말하며 “푸조는 앞으로도 유럽 전기차 시장 선도 기업으로 길을 개척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