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 못 참지…” 9년 만에 새롭게 바뀐 머스탱, 남심 저격 제대로 했다.

169
포드코리아, ‘올 뉴 포드 머스탱’ 국내 공식 출시
2015년 6세대 이후 9년 만에 출시한 풀체인지 모델
내외관 디자인 변경과 함께 11가지 외장 컬러 제공
머스탱
올 뉴 포드 머스탱 (출처-포드)

포드코리아가 아메리칸 머슬카의 상징인 머스탱의 7세대 풀체인지 모델, ‘올 뉴 포드 머스탱(The All-New Ford Mustang)’을 국내 공식 출시했다.

지난 1964년에 첫 세대가 등장한 이래로, 7세대에 이르기까지 변함없이 생산되어 온 머스탱은 올해로 60주년을 맞이한 베스트셀링 스포츠카다.

국내에는 1996년 4세대 모델을 시작으로 2005년 5세대와 2015년 6세대 모델이 출시됐으며, 이제 9년 만에 7세대로의 풀체인지가 이루어지게 됐다.

머스탱 (2)
올 뉴 포드 머스탱 (출처-포드)

이번 머스탱 풀체인지 모델은 내외관을 새롭게 하고 쿠페와 컨버터블 모델을 동시에 선보였으며, 소비자의 선택 폭을 넓히기 위해 모두 11가지의 외장 컬러를 제공한다.

포드 ‘올 뉴 포드 머스탱’, 2.3L 에코부스트와 5.0L GT 트림으로 출시

머스탱 (3)
올 뉴 포드 머스탱 (출처-포드)

신형 머스탱은 2.3L 에코부스트 쿠페·컨버터블과 5.0L GT 쿠페·컨버터블, 총 2가지 모델 4개 트림으로 출시된다.

5.0L GT 모델은 4세대 코요테 V8 자연 흡기 엔진을 탑재하여 최고출력 493마력, 최대토크 57kgm의 강력한 성능을 자랑한다.

반면, 2.3L 에코부스트는 터보차저 엔진으로 최고출력 319마력과 최대토크 48kgm을 발휘한다. 모든 트림에는 10단 자동 변속기가 탑재되어 있으며, 운전자는 노멀, 스포트, 슬리퍼리, 드래그, 트랙, 사용자 설정 등 다양한 주행 모드 중에서 선택할 수 있다.

머스탱 (4)
올 뉴 포드 머스탱 (출처-포드)

신형 머스탱의 외관 디자인은 1세대 모델에서 영감을 받아 스포티한 감성을 강조했다. 차체 중심부는 이전 모델보다 넓고 낮아져, 1960년대 오리지널 머스탱의 상징적인 상부 그릴과 3분할 LED 헤드램프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했다.

컨버터블 모델은 단열 패브릭 루프를 사용하여 간단한 조작만으로 100% 개방이 가능하도록 설계되었고 후면부는 쿼드 머플러 팁을 적용해 스포츠카의 역동성을 더욱 부각시켰으며, 리어 오버행을 짧게 해 1세대 머스탱의 디자인 비율을 재현해냈다.

실내는 전투기에서 영감을 받아 설계된 12.4인치와 13.2인치 곡면형 디지털 디스플레이로 현대적이고 기술적인 분위기를 연출했다.

머스탱 (5)
올 뉴 포드 머스탱 (출처-포드)

12.4인치 디스플레이는 드라이브 모드별로 다양한 애니메이션 이미지를 3D 기술로 구현했으며, 13.2인치 센터 디스플레이는 터치 명령으로 미디어와 공조 시스템을 쉽게 조작할 수 있다.

또한, 실내에는 안전을 위한 ‘엑시트 워닝’ 기능과 머스탱의 배기음을 즐길 수 있는 ‘리모트 레브’ 기능도 새롭게 탑재됐다.

특히, 7세대 머스탱에 최초로 도입된 ‘리모트 레브’ 기능은 머스탱의 엔진을 원격으로 가동시켜 RPM을 3,000에서 5,000까지 증가시킬 수 있다.

머스탱 (6)
올 뉴 포드 머스탱 (출처-포드)

이는 자동차의 매력을 한층 더 끌어올리는 요소로 이를 통해 머스탱 특유의 우람한 배기음을 만들어낼 수 있어 머스탱의 배기음을 즐기고 싶어 하는 운전자들에게는 최적의 기능이라고 할 수 있다.

한편, 아메리칸 머슬카의 상징인 올-뉴 포드 머스탱의 부가세와 개별소비세 5.0%를 포함한 가격은 2.3L 에코부스트 쿠페 5,990만 원, 컨버터블 6,700만 원, 5.0L GT 쿠페 7,990만 원, 컨버터블 8,600만 원으로 책정됐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