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의 경쟁자라더니…” 루시드 모터스 판매량 부진

264

판매량 확대를 위한 루시드 모터스 계획

미국의 전기차 제조업체 루시드 모터스 가 최근 판매량 부진과 투자자들의 불안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대응하여, 회사는 2024년 생산량 확대를 포함한 여러 조치를 발표했다. 인사이드EV에 따르면, 루시드 모터스는 2023년에 8428대의 세단 차량 에어를 생산했으나, 6001대만 판매하는 데 그쳤다.

▲ 에어/ 출처: 루시드
▲ 에어/ 출처: 루시드

루시드 모터스 판매량 실적 발표 및 CEO의 발언

루시드 모터스는 2023년 4분기 실적 발표에서 이러한 판매량 부진과 함께 투자자들의 불안을 공개했다. 회사의 최고경영자(CEO) 피터 롤린슨은 “우리는 최고의 기술을 보유하고 있지만, 부족한 것은 규모와 규모의 경제”라며 문제의 본질을 지적했다.

▲ 에어/ 출처: 루시드
▲ 에어/ 출처: 루시드

생산량 확대 및 주가 하락

2024년까지 9000대의 자동차 생산을 목표로 설정함에 따라, 이는 기존 예상치인 2023년 4만9000대, 2024년 9만대에 비해 크게 감소한 수치다. 이러한 생산 목표의 조정과 판매량 부진은 투자자들 사이에서 불안감을 증폭시켜 루시드 모터스의 주가는 최근 17% 가까이 하락했다.

▲ 에어/ 출처: 루시드
▲ 에어/ 출처: 루시드

대응책과 미래 계획

루시드 모터스는 이러한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다양한 대응책을 마련했다. 롤린슨 CEO는 생산량 확대뿐만 아니라, 루시드 에어의 가격 인하와 대형 SUV ‘그래비티’, 중형 플랫폼의 출시 등을 계획하고 있음을 밝혔다. 이러한 전략은 루시드 모터스가 직면한 규모와 경제의 문제를 해결하고, 장기적으로 회사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것이다.

▲ 에어/ 출처: 루시드
▲ 에어/ 출처: 루시드
+1
0
+1
0
+1
0
+1
2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