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BYD, 1만 달러 이하 저가 전기차 시걸 EV 중국 출시

203

중국 BYD가 9,700 달러(약 6만 9,800위안)의 초 저가 전기차를 중국시장에 출시했다. 시걸 EV 오너 에디션이 그것으로 내연기관차보다 더 낮은 가격이다. 지난달 1만 5,200달러(10만 9,800위안)부터 시작하는 친 플러스 EV를 출시하면서 가솔린차와 가격 전쟁을 시작했다. 
 
BYD는 시걸 플러스가 공식적으로 석유보다 전기가 더 낮은 새로운 시대를 열었다고 밝혔다.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버전인 DM-i 모델은 7만 9,800위안(1만 1,000달러)부터 시작한다. 배터리 전기차 버전은 각각 주행거리 420km와 510km(CLTC 기준)로 각각 48kWh, 57.6kWh 배터리 팩을 탑재한다. 
 
BYD는 2023년 처음으로 10만 위안(1만 3,900달러) 이하 가격의 친 플러스 챔피언 에디션(DM-i 모델)을 출시했다. 
 
시걸 EV는각각 305km와 405km의 주행거리로 각각 30.08kWh 및 38.88kWh BYD 블레이드 배터리 팩을 탑재한다. 
 
인테리어에는 10.1인치 회전 센터 인포테인먼트가 탑재되어 있다. DiLink의 지능형 네트워크 연결을 통해 사용자는 차량과 상호 작용하고 비디오를 재생할 수 있다. 시걸 EV는 30분 만에 30%에서 80%까지 급속 충전이 가능하다. 
 
BYD의 시걸이 람보르기니 미니로 불리는데 그 이유는 전 람보르기니 디자이너 볼프강 에거가 프로젝트를 주도했기 때문이다. 
 
BYD는 최근 남미에서 시걸 EV를 출시했습니다. 해외에서는 돌핀 미니로 판매되며 브라질에서 시작 가격은 약 2만 달러(9만 9,800 브라질 레알)이다.

+1
1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