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격이 다했다…” 1천만 원대로 출시한 전기차, 이게 진짜 가능할까?

212
BYD, 2024년형 ‘돌핀(Dolphin)’ 중국 시장 출시
성능과 디자인은 개선하고 가격은 대폭 낮춰…
최상위 트림도 2천만 원대로 매우 합리적인 모델
전기차
2024년형 돌핀 (출처-BYD)

중국의 전기차 제조업체 BYD가 2024년형 ‘돌핀(Dolphin)’을 중국 시장에 출시했다.

2024년형 돌핀은 성능과 디자인을 개선했을 뿐만 아니라 가격도 대폭 낮춰 이전 모델보다 더 저렴한 9만 9,800위안(한화 약 1,850만 원)부터 시작한다다.

지난달 26일, 카뉴스차이나를 비롯한 중국의 여러 매체들은 BYD가 2024년형 돌핀을 중국 시장에 출시했다고 밝혔다.

2024년형 돌핀은 외관 디자인이 이전 모델과 유사하지만, 새로운 배터리 옵션과 더욱 낮은 시작 가격, 다양한 트림을 제공하는 점이 주요 특징이다.

BYD 2024년형 ‘돌핀(Dolphin)’, 한화 약 1,850만 원 부터 시작

전기차 (2)
2024년형 돌핀 (출처-BYD)

BYD 돌핀의 엔트리 트림은 94마력의 전기 모터와 32kWh 배터리가 탑재되어 있으며, CLTC 기준 완전충전 시 최대 302km 주행이 가능하다.

중간 트림은 같은 94마력의 전기 모터를 사용하지만, 45kWh의 더 큰 배터리로 업그레이드되어 완전충전 시 최대 420km까지 달릴 수 있다.

상위 트림은 중간 트림과 동일한 파워트레인을 사용하면서도 더 많은 편의 및 안전사양을 제공해 가격이 조금 더 높다.

전기차 (3)
2024년형 돌핀 (출처-BYD)

최상위 트림의 경우는 174마력을 발휘하는 전기 모터와 45kWh 배터리 조합으로 최대 401km의 주행거리를 자랑한다.

지난해 돌핀은 36만 7,419대가 판매되어 2022년 대비 79% 증가했으며, 돌핀 EV 판매 매출이 BYD 전체 매출의 12%를 차지했다.

중국을 포함해 일본, 멕시코, 유럽, 브라질 등 해외 시장에 진출한 돌핀은 토요타와 같은 일본 브랜드의 강세에도 불구하고 일본 수입차 시장에서 20%의 점유율을 기록하며 일본 시장에서도 큰 성공을 거둔 바 있다.

전기차 (4)
2024년형 돌핀 (출처-BYD)

한편, 2024년형 돌핀의 경우 중국 외 지역 출시에 대해서는 아직까지 알려진 바 가 없으며, 가격은 엔트리 트림이 9만 9,800위안(한화 약 1,850만 원), 중간 트림과 상위 트림이 11만 2,800위안(한화 약 2,090만 원), 최상위 트림이 12만 9,800위안(한화 약 2,400만 원)으로 책정됐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