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대 역행?! 내연기관에 수조원 쓴다?” 스텔란티스 내연기관 개발

177

스텔란티스 내연기관 개발

멀티 브랜드 자동차 대기업 스텔란티스 남미 시장에서 새로운 내연기관 모델의 개발 및 생산에 약 60억 달러를 투자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이 투자 계획은 2025년부터 2030년까지 시행될 예정이며, Stellantis의 이번 발표는 남미에서의 선두주자로서의 위치를 더욱 강화하는 전략적 움직임으로 해석된다. 현재 Stellantis의 남미 시장 점유율은 23.5%에 달하며, 이는 남미에서 신차 판매 부문에서 상당한 영향력을 갖고 있음을 의미한다.

▲ 컴퍼스/ 출처: 지프
▲ 컴퍼스/ 출처: 지프

스텔란티스 내연기관 개발 40개 이상의 신제품 출시 계획

Stellantis는 이번 투자를 통해 특정 기간 동안 40개 이상의 신제품을 출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제품들 중에는 가솔린과 에탄올을 모두 연료로 사용할 수 있는 새로운 내연 기관이 포함되어 있으며, 다양한 수준의 전기화 옵션도 제공될 예정이다. 이는 남미 시장에서의 다양한 소비자 요구를 만족시키기 위한 전략으로, 전통적인 연료 방식과 현대적인 전기화 기술의 조화를 추구하는 방향성을 보여준다.

바이오하이브리드 기술과 자동 듀얼 클러치 변속기

Stellantis는 바이오하이브리드 기술을 적용한 새로운 모델과 다양한 브랜드의 기존 자동차를 남미 지역 공장에서 생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와 함께, 자동 듀얼 클러치 변속기(eDCT)와 같은 혁신적인 기술도 개발 목록에 포함되어 있으며, 이러한 기술의 도입은 Stellantis 제품의 경쟁력을 더욱 강화할 것으로 보인다.

▲ 스트라다/ 출처: 피아트
▲ 컴퍼스/ 출처: 지프

남미 시장에서의 선두 위치와 전략적 중요성

Stellantis는 남미 시장에서 강력한 입지를 구축하고 있으며, 브라질 자동차 시장에서 31.4%, 아르헨티나와 칠레에서는 판매 선두를 기록하고 있다. 또한, 상용차 부문에서는 28.6%의 점유율로 선두를 달리고 있는데, 이는 남미 시장이 Stellantis에게 전략적으로 중요한 지역임을 시사한다. 특히 피아트가 3년 연속 베스트셀러 브랜드로 선정된 것은 남미 시장에서의 높은 성과와 직결된다.

▲ 컴퍼스/ 출처: 지프
▲ 컴퍼스/ 출처: 지프

전 세계 전기 자동차 시장의 동향과 Stellantis의 대응

전 세계적으로 많은 자동차 제조업체들이 전기 자동차 수요의 변화에 직면해 있으며, 일부는 전기 모델에 대한 수요 감소로 공장 폐쇄와 같은 조치를 취해야 했다. 이러한 상황 속에서 Stellantis의 남미 시장에서의 내연 기관 개발 및 투자 계획은 전통적인 연료 방식과 전기화 기술 사이의 균형을 모색하는 전략으로 해석될 수 있다. 이는 전기 자동차 시장의 불확실성 속에서도 다양한 소비자의 요구를 충족시키고, 지역 시장의 특성에 맞는 제품을 제공하려는 Stellantis의 노력을 반영한다.

▲ 램페이지/ 출처: 램
▲ 램페이지/ 출처: 램

전기 자동차 시장의 미래와 Stellantis의 전략

전 세계 자동차 시장에서 전기 자동차로의 전환은 가속화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대중의 수요가 완전히 전환되지 않은 현실을 반영하여, Stellantis는 내연기관과 전기차 기술 모두를 아우르는 유연한 접근 방식을 채택하고 있다. 이는 단순히 기존의 내연기관을 고수하는 것이 아니라, 친환경적인 바이오하이브리드 기술과 같은 혁신을 통해 환경적 지속 가능성과 시장의 다양한 요구 사이에서 균형을 찾으려는 시도로 볼 수 있다.

스텔란티스 내연기관 개발

Stellantis의 남미 시장에서의 60억 달러 투자 계획은 내연기관과 전기차 기술의 통합적인 발전을 지향한다. 이는 전 세계 자동차 시장에서 전기 자동차로의 전환에 대한 다양한 반응과 수요를 고려한 전략적 결정이다. 남미 시장에서의 선도적인 위치를 더욱 강화하고, 다가오는 미래에 대비하여 기술적, 환경적 측면에서 모두 앞서 나가려는 Stellantis의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평가된다. 이러한 전략은 전 세계 자동차 제조업체들에게도 중요한 시사점을 제공하며, 전기차 시대로의 전환 과정에서 내연기관 기술의 지속적인 발전과 혁신이 여전히 중요한 역할을 할 것임을 시사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