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와 제대로 붙는다…” 혼다의 기술력 폭발한 소형 크로스오버, 드디어 출시되나?

117
혼다, 수소 연료전지 자동차 ‘CR-V e-FCEV’ 공개
GM과 합작으로 개발한 소형 크로스오버 SUV
PHEV와 유사한 방식으로 수소 연료 없이 주행 가능
혼다
CR-V e-FCEV (출처-혼다)

혼다가 제너럴모터스(GM)와 합작으로 개발한 수소차 ‘CR-V e-FCEV’를 공개했다.

CR-V e-FCEV는 혼다와 제너럴모터스(GM)의 합작으로 개발된 소형 크로스오버 SUV로 양사가 공동으로 설립한 연료전지 시스템 제조(FCSM) 합작법인에서 생산한 연료전지 모듈을 사용한다.

이 모델은 수소를 연료로 사용하는 전기차로서, 추가로 배터리팩이 탑재돼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와 유사한 기능을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혼다 (2)
CR-V e-FCEV (출처-혼다)

이를 통해 사용자는 수소 연료를 이용한 장거리 주행 뿐만 아니라, 짧은 거리 주행시에는 전기 모드를 활용할 수 있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

혼다 ‘CR-V e-FCEV’, EPA 사이클 기준 약 480km, WLTP 사이클 기준 약 600km 주행 가능

혼다 (3)
CR-V e-FCEV (출처-혼다)

CR-V e-FCEV는 혼다의 기존 준중형급 내연기관 SUV인 CR-V를 기반으로 새롭게 디자인된 헤드램프와 클리어 타입 리어램프로 내연기관 모델과 차별화 했다.

또한, 전동 트렁크, 디지털 계기판, 9인치 디스플레이, BOSE 사운드 시스템, 스마트폰 무선 충전 기능을 기본으로 제공하여 편의성과 기술적으로 우수성을 갖춘 모델이다.

이 차량은 17.7kWh의 배터리팩을 탑재해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와 유사한 방식으로 작동하며, 수소 연료 없이도 주행이 가능하다.

혼다 (4)
CR-V e-FCEV (출처-혼다)

수소는 690bar 압력의 두 개의 복합 실린더에 저장되어 EPA 사이클 기준 약 480km, WLTP 사이클 기준으로는 약 600km를 주행 할 수 있다.

추가로, 이 차량은 배터리만으로 29마일(약 47km) 주행이 가능하며, 회생 제동 시스템을 통해 배터리 충전이 가능하다.

아울러 혼다는 CR-V e-FCEV에 커넥티드 앱인 ‘혼다 링크’를 기본으로 제공하여 운전자가 수소 충전소 정보를 편리하게 확인할 수 있다.

혼다 (5)
CR-V e-FCEV (출처-혼다)

CR-V e-FCEV는 싱글 모터 전륜구동 방식을 채택해 최고 출력 174마력, 최대 토크 31.7kgm의 성능을 발휘하며, 투어링 단일 트림으로 운영된다.

더불어, 외부 전력 공급 기능인 V2L을 지원해 최대 1,500W의 전력을 공급하여 가전제품 및 휴대용 에어컨 등을 작동시킬 수 있다.

CR-V e-FCEV는 새로운 스태빌라이저 바, 댐퍼, 스프링을 포함한 섀시 개선으로 후측면 강성 10%, 후면 비틀림 강성 9%가 향상됐다.

혼다 (6)
CR-V e-FCEV (출처-혼다)

한편, 혼다 CR-V e-FCEV는 현대차 넥쏘와 동일한 스펙인 준중형 SUV로 미국 오하이오주에 있는 혼다의 성능 제조 센터에서 생산될 예정이며, 올 여름부터 일본 판매를 시작해 올해 말부터는 북미 판매도 진행할 계획이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