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급차의 기준이 무엇이냐?”제네시스가 채택한 이것

77

누군가 고급차의 기준이 무엇이냐 묻는다면 ‘대배기량 엔진과 후륜구동’이라 답할 것이다. 
제네시스 역시 럭셔리 브랜드답게 ‘대배기량+후륜’ 조합을 채택하고 있다.
그러나 현행 제네시스 오너들이 한 데 입을 모아 제기하는 애로사항이 있다. 변속기다. 

‘저RPM 영역대에서 럭셔리하지 않아’

제네시스에는 현대트랜시스의 자동 8단 변속기가 탑재된다. 사실 변속기를 자체 제작해 탑재하는 브랜드는 몇 없다. 대단한 일이다. 하지만 썩 유쾌하지 않은 ‘감각’은 늘 아쉬움을 남긴다.

아쉬운 경험은 짧은 역사에서 비롯되었다. 대배기량 엔진과 후륜 구동을 앞세운 럭셔리 자동차 시장에서 제네시스가 맞서야 하는 상대는 만만치 않다. 

자동차를 만들어온 기간이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긴 독일의 프리미엄 브랜드들이 대표적이다.
자동차의 어제와 오늘을 이끌어 온 그들의 기술력과 노하우를 제네시스가 넘어선다는 것은 여간 어려운 일이 아니다.

또 후륜구동 하이브리드 엔진과 경쟁력 있는 가격을 앞세운 렉서스가 있다. 제네시스보다 20여 년 빠른 1980년대 북미 시장에 출범했고, 토요타로부터 독립해 고향 땅에서 판매를 시작한 것은 2005년이다.  

고급 브랜드로써 국산차보다 독일차와 렉서스가 인정받는 것은 사대주의가 아닌 기술력 차이에 기인한 모습이다. 하지만 자동차 세상은 빠르게 변화하고 있다. 연료를 태워 크랭크를 회전시키고, 기어를 변속해 차량을 효율적으로 움직이는 방식은 머지않아 역사 속 한 줄로 남을 것이다. 

현대자동차그룹의 엔진 라인업에는 아직 후륜구동 하이브리드가 없다. 또 후륜구동을 기반으로 움직이는 대배기량 차량으로 독일차를 따라잡기란 벅차다.

현대자동차가 바라봐야 할 곳은 따로 있다. ‘전기차’라는 새 패러더임이 시작되었고, 현대기아차는 좋은 성적을 기록하고 있다. 훌륭한 엔진과 탁월한 변속기로 우위를 점해오던 독일차 브랜드는 이제 긴장해야 한다. 전류가 만들어내는 모터의 회전에 어떻게 헤리티지를 입힐 수 있을까 고민해야 할 때다. 

이미지 출처 -NetCarShow
글 – 에디터 누카 (NuKa)

핫이슈 기사 더 보기

핫 아이템 둘러보기
(아래 이미지를 클릭하세요)

클릭하고 다키스토어 둘러보기
클릭하고 다키스토어 둘러보기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