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송호성 사장, “올해 안에 EV3 선보인다”

425
기아 EV3
기아 EV3

기아 송호성 사장은 15일 서울 서초구 양재동 본사 대강당에서 열린 제 80회 정기 주주총회에서 “연내 EV3를 출시하고 EV 리더십을 강화하겠다”라고 설명했다. 

기아 송 사장은 최근 전기차 수요 감소는 ‘일시적’인 것으로 보고 전동화의 흐름은 막을 수 없을 것이라며, 이를 위해 EV 시장 리더십을 강화하고 PBV 네트워크를 확대하며 고객중심의 브랜드 전환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올해 자동차 업계의 경영 환경은 매우 녹록치 않을 것으로 보고 이에 대한 이유로 주요국의 긴축정책과 고금리에 따른 경기 위축, 신규 수요 유입 감소 등을 원인으로 손꼽았다. 

송호성 기아 사장
송호성 기아 사장

이어 2025년 기아의 주요 비즈니스는 PBV로 보고 이를 미래 성장동력이자 핵심 사업이라고 소개했다. 송 사장은 “고객 데이터 관리 체계를 고도화하고 통합 글로벌 웹과 애플리케이션을 통한 디지털 혁신, 복합 체험 거점 구축, 국내 인증 중고차 사업 본격차를 추가 사업으로 들었다. 

기아의 지속성장 기반으로 수익성 강화와 조직문화 혁신, 사회적 책임 강화 등을 제시했다. 한편 이날 기아 주총에서는 임기가 끝나는 사외이사 2명 중 조화순 연세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를 재선임하고, 물러나는 한철수 법무법인 화우 고문의 후임으로 이인경 MBK 파트너스 부사장(CFO)을 새롭게 선임됐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