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인종차별당한 피해자와 합의했다… 합의금은 비밀, 소송 배상액은 42억

24
테슬라가 2015년 테슬라 공장에서 일하던 흑인 오언 디아즈와 인종차별 관련 소송을 마무리 지었습니다.

17일(현지 시간) CNBC 등에 따르면 디아주를 대리한 로런스 오르간 변호사는 이메일을 통해 CNBC에 “당사자들은 분쟁에 대해 원만하게 합의했다”며 “합의 조건은 밝히지 않기로 했다”고 알렸습니다. 오르간 변호사는 “디아즈가 테슬라를 대상으로 맞설 수 있었던 것은 엄청난 용기였다”라며 “민권법은 사람들이 그러한 위험을 감수할 의사가 있을 때 효력이 있다”라고 밝혔습니다.

2023년 디아즈는 샌프란시스코 연방법원에서 테슬라 동료들이 자신을 포함한 다른 흑인 노동자에게 지속적인 인종차별 표현을 사용했다고 증언했습니다. 일부 직원은 “아프리카로 돌아가라”라는 말을 하기도 했으며 화장실에 인종차별적인 낙서도 남겼다고 폭로했습니다.

오언 디아즈는 2015년 계약직 직원으로 입사해 9개월간 근무했습니다. 그는 당시 “분쟁이 있을 때 법적 해결을 하지 않고 제3자로부터 사적으로 해결하고 중재자의 결정에 따른다”는 조항인 테슬라 ‘의무 중재 동의안’에 사인을 하지 않았기 때문에 이 소송이 가능했습니다. 게다가 당시 디아즈가 문제를 제기했으나 상급 관리자나 테슬라 경영진의 도움을 받지 못했다며 테슬라측으로 소송을 제기하게 된 것입니다.

첫 재판에서 배심원단은 “징벌적 손해배상을 포함해 1억3700만 달러(한화 약 1827억원)을 보상해야 한다”고 주장했는데요. 판사는 배심원단의 평결액을 1500만 달러(200억원)로 감액, 디아즈와 테슬라 모두 손해배상을 결정하기 위한 재심을 청구했습니다. 디아즈는 이 재판에서 320만 달러(42억7천만원)의 평결을 확보하고 승소했습니다.

CNC는 “이번 테슬라와 디아즈의 합의는 테슬라의 CEO 일론머스크가 운영 중인 X에서 혐오 발언을 일삼았다는 비난이 확산하는 가운데 나왔다”고 보도했습니다. 일론머스크는 지난해 인종차별 논란을 일으킨 한 만화가의 퇴출을 비난했다가 인종차별 논란에 휘말린 바 있으며 이달 들어 아이티에서 식인 풍습과 관련해 검증되지 않은 주장을 X에 공유한 바 있습니다.

현재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직원간 인종차별을 방치했다는 이유로 집단 소송을 제기할 자격이 있는 직원은 5977명입니다. 지난해 29일 또 다른 인종차별 소송에서 피해자 마커스본이 2017년 제기했던 소송에서 승소하면서 법원은 “2017년 테슬라에 제기된 인종차별 소송이 당시 같은 공장에 있던 다른 직원들에게도 공통적으로 적용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 판결로 테슬라가 5977명의 직원들에게 배상하게 될 수도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옵니다.

EV라운지 에디터 evlounge@donga.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