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쁘기는 한데…” 역대 최다 실적 기록한 현대차그룹, 대체 어떤 매력이길래…?

32
현대차그룹, ‘2024 iF 디자인 어워드’서 총 31개 상 수상
금상 1개 및 본상 30개 포함 역대 최다 수상 실적 기록
각 브랜드의 디자인 철학과 미래에 대한 영감이 응집된 결과
현대차그룹
기아 EV9 (출처-현대자동차그룹)

현대자동차그룹이 독일 국제포럼디자인이 주관하는 ‘2024 iF 디자인 어워드’에서 기아 EV9의 금상 수상을 포함한 총 31개의 상을 휩쓸었다.

iF 디자인 어워드는 세계 3대 디자인상 중 하나로 지난 1954년부터 매년 시장에 출시되었거나 출시 예정인 프로젝트 중 디자인 차별성과 영향력을 평가해 부문별 최고 디자인을 선정한다. 

올해 현대차그룹은 ‘제품(Product)’, ‘프로페셔널 콘셉트(Professional Concept)’, ‘커뮤니케이션(Communication)’, ‘실내 건축(Interior Architecture)’, ‘사용자 인터페이스(UI, User Interface)’ 등 부문에서 금상 1개와 본상 30개 포함해 총 31개 디자인상을 받아 역대 최다 수상 실적을 기록했다.

‘제품 부문 자동차 카테고리’, 기아 EV9이 최고 영예인 금상 수상

현대차그룹 (2)
2024 iF 디자인 어워드 금상 ‘EV9’ (출처-현대자동차그룹)

먼저, ‘제품 부문 자동차(Automotive)’ 카테고리에서는 기아 EV9이 최고 영예인 금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달성했다.

이와 함께, 현대자동차 싼타페, 아이오닉 5 N 등이 본상을 수상하며 현대자동차·기아 디자인의 우수성을 세계에 입증했다.

현대차그룹 (3)
2024 iF 디자인 어워드 제품부문 본상 ‘싼타페’ (출처-현대자동차그룹)

금상을 수상한 EV9은 시선을 사로잡는 디자인과 함께 당당해 보이는 외관과 개방감이 뛰어난 실내 공간을 갖춘 것이 특징이다.

본상 수상작인 싼타페는 박시(Boxy)한 형태의 디자인으로 강인한 이미지를 나타내고 있으며, 긴 휠베이스와 넓은 테일게이트에서 비롯된 유니크한 실루엣이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현대차그룹 (4)
2024 iF 디자인 어워드 제품부문 본상 ‘아이오닉 5 N’ (출처-현대자동차그룹)

또한 현대자동차 N 브랜드 최초의 전기차 아이오닉 5 N은 고성능 차량에 어울리는 차별화된 디자인과 사양을 적용해 역동적인 주행 성능에 어울리는 고성능 특화 디자인을 갖췄다.

‘프로페셔널 콘셉트 부문’, 제네시스 엑스(X) 컨버터블, 싼타페 XRT, HMGICS 안전 보전 로봇 콘셉트 본상 수상

현대차그룹 (5)
2024 iF 디자인 어워드 프로페셔널 콘셉트 본상 ‘제네시스 엑스 콘셉트’ (출처-현대자동차그룹)

미래지향적 콘셉트 및 선행 디자인을 대상으로 한 ‘프로페셔널 콘셉트’ 부문에서는 제네시스 엑스(X) 컨버터블, 싼타페 XRT, HMGICS 안전 보전 로봇 콘셉트가 본상을 수상했다.

제네시스 엑스 컨버터블 콘셉트에는 제네시스의 디자인 철학인 ‘역동적인 우아함(Athletic Elegance)’에 대한 미래적인 재해석이 반영되고, 한국 전통 가옥에서 영감을 얻은 한국적인 컬러가 적용됐다. 

싼타페 XRT 콘셉트는 아웃도어 라이프스타일의 상상을 현실로 옮겨 오프로드의 험준한 지형에서도 존재감을 드러내고, 기능적으로도 고객들의 아웃도어 활동에 맞춘 것이 특징이다.

현대차그룹 (6)
2024 iF 디자인 어워드 프로페셔널 콘셉트 본상 ‘싼타페 XRT 콘셉트’ (출처-현대자동차그룹)

로보틱스랩의 보전로봇은 싱가폴에 위치한 현대자동차 스마트 팩토리 HMGICS에서 인공지능을 활용해 설비를 점검하고 이상 상황을 탐지하고 있다.

4개의 PnD 모듈을 활용해 공장 내부의 다른 로봇들을 회피하며 안전하게 주행하고, 탐지 시 사각지역이 최소화 되도록 기술과 디자인을 조화롭게 구현했다.

현대차그룹 (7)
2024 iF 디자인 어워드 프로페셔널 콘셉트 본상 ‘HMGICS 안전보전로봇 콘셉트’ (출처-현대자동차그룹)

‘사용자 인터페이스(UI)’ 부문에서는 현대자동차, 기아, 제네시스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이 각각 본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이뤘다.

‘커뮤니케이션’, ‘실내 건축’ 등 다양한 부문에서 본상 수상하며 디자인 경쟁력 입증

현대차그룹 (8)
2024 iF 디자인 어워드 기타 부문별 본상 수상작 (출처-현대자동차그룹)

이 밖에도 현대차그룹은 고객 접점을 구성하는 다양한 부문에서 본상을 수상하며 디자인 경쟁력을 인정받았다.

‘커뮤니케이션’ 부문에서는 제네시스의 통합 서비스 어플리케이션 ‘MY GENESIS’와 현대자동차 포니를 활용한 헤리티지 캠페인 등이, ‘실내 건축’ 부문에서는 현대차그룹 드라이빙 익스페리언스 센터(HMG Driving Experience Center)와 월드컵 캠페인의 일환인 피파 박물관(FIFA Museum presented by Hyundai) 등이 우수 디자인으로 평가받았다.

한편,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이번 수상은 현대자동차, 기아, 제네시스 각 브랜드의 디자인 철학과 미래에 대한 영감이 응집된 결과”라며 “자동차에서 브랜딩에 이르기까지 차별화된 디자인으로 고객에게 새로운 경험과 가치를 전달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