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시장, 배터리 전기차 가격과 가솔린 전기차 가격 차이 11%로 좁혀져

36

미국시장의 배터리 전기차의 시판 가격이 가솔린차와 비슷한 가격으로 하락하고 있다. 콕스오토모티브는 2년 전 약 1만 7,000달러 비쌌던 것이 올 해에는 5,000달러 정도로 격차가 줄었다고 밝혔다. 이는 평균 신차 가격보다 11% 정도 비싼 것이다. 하지만 가솔린차의 풀 옵션 가격과 비슷한 것이라고 콕스는 분석했다. 
 
이처럼 가격이 인하되는 것은 판매 부진으로 가격을 인하한 것이 주된 요인이라고 한다. 
 
물론 가격 인하를 주도하고 있는 것은 테슬라다. 테슬라는 2023년 1월부터 모델 Y 와 모델 3의 가격을 인하하기 시작하여 모든 전기차의 평균 가격을 낮추었다. 그 결과 2023년 초 4만 7,000달러였던 기본 모델 3 세단은 현재 3만 9,000달러에 판매된다. 같은 기간 프리미엄 모델 Y는 7만달러에서 5만 2,500달러로 낮아졌다.
 
미국에는 현재 57개의 배터리 전기차가 판매되고 있다. 그 중 한 때 80% 점유율을 보였던 테슬라가 지금은 50% 수준으로 낮아졌다. 그만큼 경쟁이 치열해졌다는 얘기이다. 
 
전기차 가격 인하는 배터리 가격 하락으로 인한 것도 있다. 미국 에너지부에 따르면 지금의 배터리 가격은 2008년에 비해 거의 90% 저렴해졌다.
 
자동차 가격의 약 40%를 차지하는 배터리 가격의 인하는 자동차 판매 가격 인하의 중요한 요인이다. 미국에서는 이런 추세라면 배터리 전기차와 가솔린차의 기본 모델 가격이 2027년 경에는 완전히 같아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