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MLB 최초 수소전기차 운영…김하성·오타니도 탄다

31
©AP신문(AP뉴스)/ 이미지 제공 = 현대자동차 ▲고척스카이돔 앞에 정차한 유니버스 수소전기버스
©AP신문(AP뉴스)/ 이미지 제공 = 현대자동차 ▲고척스카이돔 앞에 정차한 유니버스 수소전기버스

[AP신문 = 이주원 기자] 현대자동차가 대한민국에서 ‘최초’로 열리는 메이저리그 공식 경기를 후원하며 ‘최초’를 기념할 다양한 활동을 전개한다.

현대자동차는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리는 ‘MLB 월드투어 서울 시리즈’를 후원한다고 19일 밝혔다.

MLB 월드투어 서울 시리즈(이하 서울 시리즈)는 국내에서 처음으로 열리는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ajor League Baseball, 이하 MLB) 경기로 17일부터 21일까지 LA 다저스와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MLB 정규 시즌 개막 2연전과 LG 트윈스, 키움 히어로즈, 대한민국 야구대표팀이 두 팀과 대결하는 스페셜 4경기 등 총 6경기로 구성됐다.

현대차는 서울 시리즈 운영차량으로 수소상용차인 유니버스 수소전기버스 6대를 비롯해 아이오닉5 3대, 아이오닉6 3대, G80 1대, GV80 1대, 스타리아 4대 등 총 18대의 차량을 제공해 6경기가 성공적으로 진행될수록 지원한다.

현대차가 지원하는 유니버스 수소전기버스는 MLB 최초의 수소전기차 운영차량으로서 의의가 있다. 

이와 함께, 현대차는 20일과 21일 열리는 개막전 1·2차전 중 처음으로 홈런을 친 선수에게 아이오닉 5를 제공하는 이벤트 ‘The first IONIQ 홈런’을 진행한다. 

©AP신문(AP뉴스)/ 이미지 제공 = 현대자동차 ▲고척스카이돔 앞에 전시되어 있는 아이오닉 5 아트카
©AP신문(AP뉴스)/ 이미지 제공 = 현대자동차 ▲고척스카이돔 앞에 전시되어 있는 아이오닉 5 아트카

또 서울 시리즈 기간 고척스카이돔 야외 공간에 서울 시리즈를 위해 특별 제작한 아이오닉 5 아트카를 전시한다. 아이오닉 5 아트카는 LA 다저스와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로고와 상징색을 활용해 만들어져 경기장을 찾는 고객이 꼭 방문해야 하는 장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뿐만 아니라, 경기장 내 담장, 전광판 하단, 현수막, 인터뷰 뒷배경 등에 현대자동차 로고를 노출해 브랜드 홍보 효과를 높인다는 계획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대한민국 최초의 고유 모델 포니를 개발하고 세계 최초로 수소전기차를 양산하는 등 모빌리티의 새로운 역사를 쓰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현대자동차가 국내 최초 MLB 공식 경기라는 야구의 새로운 역사를 함께 해 기쁘다”며, “MLB 최초로 수소전기차를 공식 운영 차량으로 제공하는 것과 같이 앞으로도 한국을 대표하는 브랜드이자 모빌리티 업계의 퍼스트 무버로서 다양한 도전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서울 시리즈는 지난 17~18일 LG 트윈스, 키움 히어로즈, 대한민국 야구대표팀과 LA 다저스,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스페셜 경기 4개가 진행됐으며 20~21일에는 LA 다저스와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정규 시즌 개막전 1·2차전이 진행된다.

내야수로는 아시아 최초로 골든 글러브상을 수상한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김하성 선수의 첫 내한 경기이자, MLB 최초의 2회 만장일치 MVP 수상자인 오타니 쇼헤이 선수의 LA 다저스 첫 공식 경기기도 하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