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행정부, 전기차의 석유환산 연비기준 완화… 2023년까지 65% 감축

21

바이든 행정부는 19일, 전기차의 석유 환산 연비 기준(PEF)을 공개했다. 가솔린을 대량으로 소비하는 자동차 생산을 축소하지 않으면 수십억 달러의 벌금을 부과한다는 당초 안건보다 완화된 내용으로, 자동차 업체에겐 부담이 줄어들었다. 
 
미 정부는 당초 2027년 전기차의 석유 환산 연비를 72% 낮추는 방안을 제시했다. 이번에 제시된 최종기준에서는 2030년까지 단계적으로 총 65% 낮추기로 했으며, 자동차 제조사들이 대응할때까지의 유예기간 역시 연장되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