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름 끼쳐…” 고속도로에서 날아온 ‘이것’ 때문에 죽을 뻔했습니다.

87

경기도 용인시 한 고속도로에서 발생한 일… 다행히 차량은 비껴가

이하 출처 유튜브 한문철TV

유튜브 채널 ‘한문철 TV’에는 고속도로 주행 중 ‘삽’이 날아와 죽을 뻔했다는 사연이 공개됐다.


영상에서 제보자 A씨는 흥덕 나들목(IC) 서울 방향 진입로에서 1차로로 주행하다 포물선을 그리며 날아오는 삽을 목격했다. A씨가 빠르게 제동을 걸어 삽이 차량과 정면충돌을 하지만 않았지만 조금만 늦었다면 차량 앞 유리에 꽂힐 수도 있었다.


영상 마지막에는 차량 아래쪽으로 삽이 떨어져 부딪히며 ‘덜컹’하는 소리도 담겨있었다. 이어 A씨는 “정신이 없어서 신고는 못했다. 어디에 신고를 해야 하고, 어떤 보상을 받을 수 있는지 문의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에 한문철 변호사는 “이런 낙하물은 처음 봤다. (고속도로) 박에서 날아들어 온 것 같다”며 우선 경찰에 신고할 것을 권했다. 또한 “한국도로공사가 관리하는 고속도로가 있고 민사에서 관리하는 게 있는데 해당 고속도로의 관할을 찾아 신고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덤프트럭들 삽 헐렁하게 끼우고 다니던데…” , “하루하루 레전드 갱신하네” , “진짜 삽질하네…” , “이걸 어떻게 피해” 등 황당하다는 의견을 보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