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그룹과 모빌아이, 자율주행 협력 강화

33

폭스바겐 그룹과 모빌아이가 모빌아이의 기술을 기반으로 한 운전자 지원 기능을 아우디, 벤틀리, 람보르기니, 포르쉐 차량에 적용하기 위해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폭스바겐은 또한ID 버즈를 기반으로 한 로보택시를 포함한 상업용 차량에 모빌아이의 자율주행 시스템을 사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현재 모빌아이의 보조 및 자율주행 기능을 통합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더 먼 미래를 위해 자체 시스템을 개발하겠다는 계획도 동시에 언급했다.
 
당장에는 모빌아이의 슈퍼비전과 쇼퍼 보조 운전 시스템을 사용할 예정이다. 이는 폭스바겐의 소프트웨어 자회사 카리아드가 개발 중인 아키텍처의 일부가 될 것이라고 한다 .
 
모빌아이는 중국 지리자동차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중국 도로에서 슈퍼비전을 사용한 자동차가 운행 중이라고 한다. 이에 대해 폭스바겐은 레벨3라고 주장하고 있다. 모빌아이도 쇼퍼가 운전자가 전방을 주시하지 않고 주행 수 있다고 밝히고 있다. 
 
자동차회사들이 레벨3를 주장한 시스템을 출시한지 적지 않은 시간이 지났지만 아직까지 공식으로 인정받은 예는 많지 않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