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이피트로 ‘막연한 EV 충전 불안감’ 지웠다

35
©AP신문(AP뉴스)/ 이미지 제공 = 현대자동차그룹 ▲부산 금곡동 이피트
©AP신문(AP뉴스)/ 이미지 제공 = 현대자동차그룹 ▲부산 금곡동 이피트

[AP신문 = 이주원 기자] 현대자동차그룹이 초고속 충전 시스템을 갖춘 전기차와 자체 초고속 충전 서비스를 통해 글로벌 최고 수준의 충전 경험을 제공하고 있다.  

24일 현대자동차그룹에 따르면, 초고속 충전 서비스 E-pit(이피트)는 가장 최근 문을 연 부산 금곡동 이피트를 포함해 3월 기준 총 54개소 286기로 늘어났다. 

현대차그룹은 2021년 4월 경부고속도로 안성(서울 방향) 휴게소를 비롯한 전국 고속도로 휴게소 12곳에 각 6기씩 총 72기로 이피트 운영을 시작했다. 오는 2025년까지 2021년 대비 약 600% 증가한 총 500기의 이피트 충전기를 구축한다는 목표다.   

이피트 충전소는 국내 최상의 프리미엄 충전소를 지향하고 있다. 특히 실외 모든 이피트 충전소에는 건축물 수준의 캐노피를 설치해 눈이나 비 같은 기상조건에 상관없이 이용할 수 있고, 야간에도 자체 조명을 통해 안전하고 편리하게 충전이 가능하다. 

이피트에는 최대출력 350kW 사양의 충전기가 설치돼 있어 400V·800V 멀티 급속 충전 시스템을 갖춘 아이오닉 5를 배터리 충전량 10%부터 80%까지 약 18분 만에 충전이 가능하다.

현대차그룹은 400·800V 멀티 급속 충전 시스템을 탑재한 전기차와 최대출력 350kW의 자체 충전 서비스를 동시에 갖추고 있다. 

현대차그룹 내부 통계에 따르면, E-GMP 기반 EV 고객의 지난해 전체 이피트 평균 충전 시간은 현존 최고 수준인 18.5분으로 나타나, 빠르고 편리한 충전 경험을 실제로 고객에게 제공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3월 현재 E-GMP 기반 현대차그룹의 전기차는 ▲현대차 아이오닉 5, 아이오닉 6 ▲기아 EV6, EV9 ▲제네시스 GV60가 있으며, 이와 함께 제네시스의 G80 전동화 모델과 GV70 전동화 모델 역시 400·800V 멀티 급속 충전 시스템을 탑재하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이피트 외에도 2025년까지 계열사 한국전기차충전서비스를 통한 국내 초고속 충전기 3000기와 현대엔지니어링을 통한 완속 충전기 2만대를 추가 설치하는 등, 양적인 측면에서 전기차 고객의 충전 접근성을 적극적으로 개선하고자 하는데 힘쓰고 있다. 

이 같은 현대차그룹의 노력과 함께 충전 시장 성장에 따라, 양적 측면에서 전기차 고객들이 가지고 있던 막연한 충전 불안감은 대폭 개선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2023년 말 기준 국내 충전 생태계의 ‘차충비(충전기당 전기차 수)’를 계산하면 세계 최고 수준인 약 1.85로, 국내 충전 인프라는 전기차 보급 대수 증가에 따라 안정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추세를 보이며, 향후에는 접근성이 더욱 확대돼 한층 더 편리한 충전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환경부 자료에 따르면, 2023년 12월 기준 국내 전기차 등록대수는 56만5154대이며, 충전기는 급속 3만4386기ㆍ완속 27만923기 등 총 30만5309기가 설치된 것으로 조사됐다. 또 2025년 59만대, 2030년까지 충전기 120만대 보급을 목표로 하고 있다. 

충전기가 설치된 시설물 현황을 보면, 완속 충전기는 공동주택 및 상업시설에 약 22만5000기가 설치돼 있으며, 급속 충전기는 공공시설 및 주차시설에 약 1만3000기가 설치돼 사용자 관점에서 충전 접근성 및 편의성을 고려한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지역적으로는 전기차 보급률 및 인구수의 영향으로 경기, 서울, 부산, 경남, 대구 순으로 보급되고 있으며, 이에 따라 전체 충전기의 약 49%가 경기, 서울, 인천에 설치되어 있다. 

환경부는 올해도 국내 전기차 충전생태계의 안정적인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공용 충전시설 설치 보조금을 전년비 42% 증가한 3715억원으로 편성했으며, 특히 급속 충전기당 최대 7000만원을 배정함으로써, 전기차 고객들의 편의를 더욱 개선하고자 노력 중이다. 

©AP신문(AP뉴스)/ 이미지 제공 = 현대자동차그룹 ▲이피트 패스(E-pit PASS)
©AP신문(AP뉴스)/ 이미지 제공 = 현대자동차그룹 ▲이피트 패스(E-pit PASS)

현대차그룹은 향후 질적 측면에서도 고객들의 만족도가 높아질 수 있는 방향으로 생태계가 발전해 나가는데 주도적인 역할을 한다는 방침이다. 

대표적으로, 초고속 충전 서비스 이피트를 최고의 상태로 유지하고 품질 만족도를 지속적으로 높이기 위해 연중 24시 모니터링하고 있으며 고장 발생 시 즉시 대응하고 있다. 이를 통해 2022년 6%였던 연간 휴지율을 1년 만에 절반 수준인 3%대까지 낮춰 2023년 연간 기준 97%대의 서비스 가능상태를 기록, 고객의 안정적인 충전을 지원하고 있다. 

무엇보다도, 현대차그룹은 국제공인시험기관 ‘한국기계전기전자시험연구원(KTC)’과 함께, 국내 전기차 시장의 질적 성장을 위한 ‘전기차 충전 인프라 품질인증센터(E-CQV)’를 설립 및 운영 중이다. 현대차그룹은 E-CQV를 통해 이피트를 포함한 국내 전체 충전기의 품질 향상은 물론, 주요국의 인증도 국내에서 가능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와 함께, 현대차그룹은 전기차 고객의 사용 편의성 측면에서 국내 전기차 충전 사업자들과 활발한 제휴를 통해 고객이 이피트 외의 충전소에서도 더욱 편리하고 경제적으로 충전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국내 전기차 고객은 각 충전 사업자의 독립된 사업 구조로 인해 각기 다른 사업자의 충전기를 이용할 때 각각 회원 가입을 별도로 해야 하는 불편을 겪고 있다. 이에 현대차그룹은 고객 편의성을 높이고자 2023년 12월 ‘이피트 패스(E-pit PASS)’를 런칭하고 ▲이피트 외 제휴사의 충전소에서 ▲제휴사의 회원자격으로 ▲충전 사업자별 회원 요금과 동일한 수준의 요금으로 충전할 수 있도록 했으며 ▲충전요금도 블루·기아 멤버스 포인트로 결제할 수 있도록 했다. 

현대차그룹의 전기차 구매 고객은 차량구매 단계에서 간편하게 이피트 서비스에 가입할 수 있도록 가입절차를 간소화했으며, 이피트에 가입한 현대차그룹의 전기차 구매고객이라면 누구나 제약사항 없이 이피트 앱만으로 이피트 패스를 간편하게 이용·결제할 수 있다. 

2024년 3월 현재 이피트 패스는 한국전기차충전서비스, 한국전력, 에버온, 스타코프, 현대엔지니어링 등 5개 제휴사 충전소 총 7만2000기 충전기에서 이용할 수 있으며 2024년 하반기 중 국내 전체 충전기의 85% 수준에 해당하는 총 26만기 충전기에서 이피트 패스를 사용할 수 있도록 제휴처를 지속 확대할 예정이다. 

현대차그룹은 또한 국내 충전 생태계의 건전한 경쟁과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희망하는 사업자에게는 현대차그룹이 이피트 운영을 통해 습득한 노하우를 반영해 자체 개발한 충전기와 관제 플랫폼을 제공할 계획으로, 이를 통해 신규 사업자가 보다 쉽게 시장에 참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국내 충전 사업자와의 제휴로 이피트 패스 생태계를 지속 확장해 차세대 전기차의 우수한 상품성에 걸맞은 빠르고 여유로운 충전 경험을 제공하고 고객의 충전 사용 편의성을 적극 개선할 것”이라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