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에선 욕먹는데 외국에선 1등인 전기차?

33

올해 뉴욕 국제오토쇼에서 세계 올해의 자동차로 선정된 EV9은 현대차그룹의 성과를 빛냈다. 전 세계 자동차 전문기자 100명의 심사위원단이 선정한 이 차량은 첨단 기술을 특징으로 하며, 기아차의 전기차 전략을 대표한다. 자세한 내용을 본문을 통해 알아보자.

EV9이 올해 최고의 차가 됐다. EV9은 미국 뉴욕 국제오토쇼에서 열린 ‘2024 월드카 어워즈(WCA)’에서 최고 상인 ‘세계 올해의 자동차'(World Car of the Year·WCOTY)를 수상했다. 그뿐만 아니라 ‘올해의 전기차’로도 선정됐다.

2004년 시작된 월드카 어워즈는 캐나다 토론토에 본부를 두고 있고, 한국과 미국, 유럽, 중국 등 전 세계 32개 국가의 자동차 전문기자 100명으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이 비밀투표로 수상작을 뽑는다. EV9은 총 38개 차종이 후보에 오른 올해의 차 부문에서 볼보의 ‘EX30’, BYD의 ‘SEAL’과 최종적으로 경합을 벌인 결과 상을 거머쥐게 되었다.

현대차그룹은 텔루라이드(2020), 아이오닉5(2022), 아이오닉6(2023), 그리고 올해 EV9이 ‘세계 올해의 자동차’에 선정되면서 5년간 4차례나 최고상을 받는 영예를 안았다. 2022년부터 올해까지 3년 연속으로 그룹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가 탑재된 차량(아이오닉5·아이오닉6·EV9)이 올해의 자동차 상을 받았다는 것이 시사점이다. 

EV9은 기아의 디자인 철학인 ‘오퍼짓 유나이티드’에 따른 미래지향적 디자인과 99.8kWh 대용량 배터리 탑재에 따른 앞선 전동화 성능, 무선 소프트웨어 업데이트(OTA) 등으로 대표되는 첨단사양이 특징이다. 또 대형 SUV다운 광활한 공간감으로 실용적이라는 장점까지 갖췄다. 

현대차와 기아차의 행보가 심상치 않다.

자체 개발한 전기차 플랫폼 E-GMT를 발전시켜 순수 전기 차량 시대를 이끄는 세계적인 기업으로 자리잡길 기원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