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두색 변호판 효과 있나 했더니…역시나!” 법인차 꼼수 증가

57

고가 법인차의 연두색 번호판 법인차 꼼수 증가

국내에서 8000만원 이상의 업무용 승용차에 부착되는 연두색 번호판을 피하기 위한 법인차 꼼수 사용이 증가 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방식은 일명 ‘다운계약’으로 불리며, 차량의 계약서상 가격을 실제 구매가격보다 낮게 적어 고가 차량의 연두색 번호판 부착을 회피하는 방법입니다. 이러한 행위는 사적 사용 방지 및 운행경비 인정 기준을 강화하려는 정부의 취지를 약화시킨다는 비판을 받고 있습니다.


연두색 번호판 회피 현황

국토교통부의 최근 자료에 따르면, 연두색 번호판 부착 대상인 8000만원 이상의 수입 법인차량 수가 전년 동기 대비 18%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1억원이 넘는 고가 차량은 20% 줄어든 반면, 7000만원에서 8000만원 사이의 차량 등록은 3.2% 증가했습니다. 이는 고가 법인차 구매 시 연두색 번호판 부착을 회피하기 위한 다운계약의 결과로 분석됩니다.


법인차 꼼수 증가 영향 및 시장 반응

세금계산서에 낮은 가격을 기록하고 차액을 별도로 지불받는 방식을 통해 법인차 구매자들은 연두색 번호판 부착을 피해가고 있습니다. 이러한 수법은 할인 혜택을 적용한 것처럼 보이게 만들어 집니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에 따르면, 작년 국내에서 판매된 전체 수입차 중 법인 명의 차량이 39.7%에 달할 정도로 법인차 비중이 크며, 연두색 번호판 제도 시행 이후 고가 법인차 구매에 대한 주저가 관측됩니다.

대중의 반응 및 제도 개선 요구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법인차에 대해 가격 기준 없이 일괄적으로 연두색 번호판을 부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의견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일부는 이러한 꼼수를 불법 행위로 간주하며 제도의 허점을 지적하고, 개선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