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상 못 했는데…” 프리미엄 전기차의 대중화를 이끈 아우디, 가장 많이 팔린 모델은?

228
‘아우디 Q4 e-트론’ 3월 수입 전기차 부문 최다 판매 모델 달성
아우디 Q4 e-트론’ ‘아우디 Q4 스포트백 e-트론’ 등 총 396대 판매
순수 전기 SUV이자 MEB 플랫폼을 기반으로 한 첫 아우디 모델
아우디
아우디 Q4 e-트론 (출처-아우디)

아우디 코리아의 대표 준중형 전기 SUV, ‘아우디 Q4 e-트론’이 3월 프리미엄 수입 전기차 부문 최다 판매 모델에 이름을 올렸다.

아우디 코리아는 11일, ‘아우디 Q4 40 e-트론’과 ‘아우디 Q4 스포트백 40 e-트론’이 3월 독일 프리미엄 수입 전기차 중 가장 많은 판매량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아우디 Q4 e-트론, 프리미엄 전기차의 대중화를 이끈 모델

아우디 (2)
아우디 Q4 e-트론 (출처-아우디)

한국수입자동차협회에 따르면, 지난 3월 한 달간 국내에서 판매된 수입 전기차 중 ‘아우디 Q4 40 e-트론’ 301대, ‘아우디 Q4 스포트백 40 e-트론’ 95대 등 총 396대가 고객에게 인도되어 독일 프리미엄 수입 전기차 브랜드 중 가장 많이 판매된 차종이 됐다고 전했다.

‘아우디 Q4 40 e-트론’과 ‘아우디 Q4 스포트백 40 e-트론’은 아우디가 처음 선보이는 컴팩트 세그먼트의 순수 전기 SUV이자 MEB 플랫폼에 기반한 첫 아우디 모델이다.

이 차량은 2022년 9월 국내 출시 후 2개월 만에 모든 물량이 판매되었을 정도로 국내 소비자들에게 사랑을 받으며 프리미엄 전기차의 대중화를 이끌었다.

아우디 (3)
아우디 Q4 e-트론 (출처-아우디)

‘아우디 Q4 40 e-트론’과 ‘아우디 Q4 스포트백 40 e-트론’은 합산 최고 출력 204마력과 최대 토크 31. 6kg.m의 스포티한 주행 성능을 자랑하며, 최고 속도는 160km다.

두 모델 모두 82kWh용량의 리튬 이온 배터리를 탑재해 복합 기준 1회 충전 시 ‘아우디 Q4 40 e-트론’은411km, ‘아우디 Q4 스포트백 40 e-트론’은 409km의 주행이 가능해 도심에서의 일상적인 주행과 장거리 주행 등 다양한 주행 상황에 모두 적합하다.

아우디 Q4 e-트론, 보조금 적용시 5천만 원 중반대로 구매 가능

아우디 (4)
아우디 Q4 e-트론 (출처-아우디)

또한, ‘아우디 Q4 40 e-트론’과 ‘아우디 Q4 스포트백 40 e-트론’ 두 모델 모두 뛰어난 성능은 물론 가격까지 합리적이다.

‘아우디 Q4 40 e-트론’의 가격은 6,170만 원, ‘아우디 Q4 40 e-트론 프리미엄’은 6,870만 원이며, ‘아우디 Q4 스포트백 40 e-트론’의 가격은 6,570만 원, ‘아우디 Q4 스포트백 40 e-트론 프리미엄’은 7,270만 원이다.

특히, 아우디 Q4 e-트론은 SUV와 스포트백 모델 모두 정부와 지자체에서 지원하는 전기차 보조금 혜택을 받을 수 있어 더욱 합리적인 가격으로 구매가 가능하다.

아우디 (5)
아우디 Q4 e-트론 (출처-아우디)

2024년 기준 국고 보조금의 경우 ‘아우디 ‘Q4 40 e-트론’ 196만 원, ‘아우디 ‘Q4 스포트백 40 e-트론’은 198만 원이며, 지자체 보조금의 경우 서울시 기준 두 모델 모두 45만 원, 경남 거창의 경우 SUV 모델은 343만 원, 스포트백 모델은 347만 원이 지원된다.

따라서, 소비자는 Q4 40 e-트론의 경우 서울시 기준을 적용할 경우 5,929만 원, 경남 거창 기준 적용시 5,631만 원, 그리고 Q4 스포트백 40 e-트론의 경우 서울 기준 적용시 6,327만 원, 경남 거창 기준 적용시 6,025만 원에 구매가 가능하다.

아우디 (6)
아우디 Q4 e-트론 (출처-아우디)

한편, 아우디코리아 임현기 사장은 “2024년도 전기차 보조금이 확정됨에 따라 그 동안 구매결정을 미뤄왔던 고객들께서 다양한 매력을 가지고 있는 아우디 Q4 e-트론을 선택하신 것으로 본다”며 “앞으로도 프리미엄 전기차 시장에서 아우디는 ‘기술을 통한 진보’라는 브랜드의 고유한 가치를 전하며 전기차 시장의 선구자 역할을 해온 아우디 e-트론 라인업의 성공 스토리를 계속 이어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