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아연 KPC, 전구체 양산 카운트다운…이차전지소재사업 ‘탄력’

75
©AP신문(AP뉴스)/ 이미지 제공 = 고려아연 ▲울산 울주군에 위치한 한국전구체주식회사(KPC) 전경
©AP신문(AP뉴스)/ 이미지 제공 = 고려아연 ▲울산 울주군에 위치한 한국전구체주식회사(KPC) 전경

[AP신문 = 배두열 기자] 고려아연의 이차전지 소재사업 핵심 계열사 중 하나인 한국전구체주식회사가 최근 본격적인 시험 가동에 돌입하며 사업 본격화에 속도를 내고 있다. 

17일 고려아연(회장 최윤범)에 따르면, 한국전구체주식회사(KPC, 이하 한국전구체)는 3월 전 세계 최초로 혁신 공정을 적용한 연간 2만톤 규모의 전구체 생산 공장을 완공한 데 이어, 업계 최단 기간인 시험 가동 2주 만에 시제품 생산에도 성공했다. 

고려아연과 LG화학은 앞서 지난 2022년 8월 조인트 벤처(JV) 한국전구체를 설립, 총 2000억원을 사업비용으로 투자한 바 있다. 

이번 시제품 생산 역시, 고려아연과 LG화학이 가진 기술력의 조합으로 단기간에 전구체의 특성을 성공적으로 구현해내는 등, 품질력까지 확보하면서 연내 양산이란 목표 달성도 순조롭게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시운전 과정에선 세계 최대 용량의 반응기 사용 등 전구체 생산을 위한 프로세스의 공정능력을 획기적으로 높인 공법을 전세계 최초로 적용했다는 점도 주목할 만하다. 이를 통해, 한국전구체는 중국 기업을 비롯한 경쟁사보다 고품질의 전구체를 생산하는 동시에 생산 효율성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국전구체는 고려아연의 자회사 켐코와 LG화학 간 기술적 노하우를 접목시켜 전구체 제조와 리사이클  관련 혁신 공정 개발에 매진해 왔으며, 이번 시운전 성공으로 업계 최고 수준의 생산공정 구축을 통해 우월한 생산성을 증명하는데 성공했다. 특히, 해외기업과의 기술제휴가 아닌, 오래 기간 축적된 글로벌 기술력을 보유한 순수 국내기업 간 협력으로 이뤄낸 성과로 중국 의존도가 절대적인 이차전지 핵심소재 ‘전구체’의 국산화와 국내 생산 기반을 마련했다는 점도 큰 의미를 가진다. 

이는 국내를 넘어 전 세계 기업들이 IRA(Inflation Reduction Act, 인플레이션 감축법)나 CRMA(Critical Raw Materials Act, 핵심원자재법) 등 외부 규제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방안을 제시한다는 측면에서도 시사하는 바가 크다.   

이차전지는 양극재와 음극재, 분리막과 전해질로 구성되며, 전구체는 이차전지의 핵심인 양극재를 만들기 위한 선행물질로 이차전지 생산원가의 40% 정도를 차지할 정도로 핵심소재다. 전구체는 배터리의 성능을 결정하는 양극재의 중간 단계로 니켈, 코발트, 망간 등을 결합해 만들며, 양극재 내에서 원가 비중과 중요도가 제일 크다는 점에서 안정적인 수급이 매우 중요하다. 

한국전구체 관계자는 “고려아연 자회사 켐코와 LG화학 간 협력을 통해 경쟁력있는 전구체 생산이 가능해지면서 고객사 확대와 판매 증대를 위한 교두보가 마련됐다”며, “관련 인증 절차를 거쳐 빠른 시간 내 양산에 들어가는 것으로 목표로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