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굳이 만들어야 해?!” 애스턴 마틴 전기차 출시 계획 연기

29

전기차 시장의 불안정성과 애스턴 마틴 전기차 출시 계획 연기

애스턴 마틴 전기차 출시를 공식적으로 연기했습니다. 이 결정은 급격한 전기차 수요 둔화와 잦은 제도 및 정책 변경 등, 전기차 시장의 불안정한 환경 때문인 것으로 보입니다. 이에 따라, 애스턴 마틴은 안정적인 수요를 확보하기 위해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차량(PHEV) 개발에 집중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애스턴 마틴 전기차 계획의 변화와 그 이유

지난 여름, 애스턴 마틴은 루시드와의 계약을 통해 4개의 새로운 모델을 지원할 모듈형 전기차 플랫폼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첫 번째 전기차는 2025년에 출시될 예정이었지만, 이제 이 계획은 2027년까지 연기되었습니다. 애스턴 마틴 관계자는 이 연기가 과도한 가격대 설정과 기술적 준비는 완료되었으나 시장 수요 부족으로 인한 것임을 밝혔습니다.


PHEV로의 전환

애스턴 마틴은 현재 고객들이 여전히 내연 기관 차량을 선호한다고 판단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회사는 전기차 개발을 일시적으로 보류하고, 내년에 첫 번째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인 미드 엔진 슈퍼카 ‘발할라’를 출시할 계획입니다. 이 차량은 메르세데스-벤츠의 V8 엔진 또는 하이브리드 V12 엔진을 탑재할 예정입니다.


장기적인 전망

애스턴 마틴은 2026년까지 새로운 모델 라인에 전기 파워트레인 옵션을 추가할 것이며, 2030년까지 주요 제품군을 전기화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러한 장기 계획은 회사가 지속 가능한 미래를 향해 나아가고 있음을 보여주지만, 이전의 계획 변경과 실패로 인해 시장의 신뢰를 얻기 위한 도전과제를 안고 있습니다.


결론

애스턴 마틴의 전기차 출시 연기 결정은 현재 전기차 시장의 변동성과 고객 수요의 불확실성을 반영하는 것입니다. 회사는 PHEV 개발에 집중함으로써 기술적인 도전을 극복하고 시장 안정성을 추구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전략적 변화는 애스턴 마틴이 글로벌 자동차 시장에서 지속 가능한 경쟁력을 유지하기 위한 중요한 조치로 평가됩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