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순한 고성능, 볼보 EX30 퍼포먼스

38

‘중앙 집중화’는 2024년 자동차 디자인 콘셉트의 마마이트(Marmite, 영국의 국민 잼)가 될 수도 있다. 최근 영국에 출시된 볼보 EX30에 물리적인 조작 장치가 거의 없고, 계기판도 아예 없으며, 대형 세로 방향 멀티미디어 터치스크린을 통해 보기보다 훨씬 더 많은 기능과 정보를 전달하고 제어해야 하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그러니 여러분도 각자 답해보라: 볼보의 인테리어 디자이너들이 터치스크린을 중심으로 자동차의 조작 레이아웃을 단호하게 설계함으로써 다른 곳에 필요한 스위치, 노브, 디스플레이, 칩, 기타 전기 부품의 수를 의미 있게 줄여 더 단순하고 가벼우며 지속 가능한 자동차를 만들 수 있다고 생각했다는 설명을 믿는가? 

나는 잘 모르겠다. 더 윤리적인 소형 EV를 만들기 위해서라면 계기판 디스플레이와 도어 미러 조절기를 없애는 것보다 볼보가 할 수 있는 더 대담한 일이 많지 않았을까? 

이 접근 방식은 확실히 EX30의 부품 비용과 제조 복잡성을 줄여 볼보가 몇 푼이라도 절약하는 데 도움이 된다. 하지만 사용 편의성, 명확성, 단순한 기능, 즉 볼보의 클래식한 특성들은 어떨까? 그런 것들은 부정적인 영향을 받을까? 이 회사가 처음으로 환심을 사려 하는 Z세대들은 정말 눈치 채지 못할까? 좋은 디자인이라면 더 윤리적인 해결책이 모든 면에서 더 나은 해결책이 될 수 있도록 해야 하지 않을까? 

<오토카>는 머지않아 EX30에 대한 비교 시승 및 로드 테스트 총평을 모두 공개할 예정이며, 둘 다 이 논쟁의 여지가 있는 인테리어 콘셉트와 상호 작용하는 데 많은 시간과 주행거리를 할애하여 얻은 정보를 제공할 것이다. 현재로서는 디지털 사용성이 이 차에 대한 초기 경험을 지배하는 것이 안타깝다고 말하겠다. EX30은 매우 멋진 차이기 때문이다. 

내부는 더 넓은 스마트 #1과 공유하는 플랫폼을 고려할 때 2열 실용성이 약간 아쉽게 보이지만, 앞쪽에 충분한 공간과 영리하게 빚어낸 프리미엄 분위기를 제공한다. 낮은 트림 레벨 버전조차도 페시아와 도어 전체에 특이하면서도 매력적인 소재를 사용하고, 몇 가지 물리적 조작장치를 통해 충분히 견고한 재료 품질을 드러낸다. 

다시 터치스크린으로 돌아가 보자. OTA(Over-the-Air)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덕분에, 볼보는 이 모든 것이 진척 중이라고 말한다(요즘은 다들 그렇지 않은가?). 그리고 내비게이션 지도부터, 당신이 선택한 오디오 재생 목록, 디지털 속도계, 트립 컴퓨터 데이터, 그 밖의 것들에 이르기까지 모든 것들을 표시하는 것 사이에는 할 일이 엄청나게 많다. 즉, 적어도 일상적으로 필요한 일부 기능은 두 개 및 세 개의 메뉴 깊숙이 묻혀 있어야 하기 때문에 사용하기에 정말 산만할 수 있다. 

복잡한 메뉴를 뒤지는 것은 익숙해질 수 있지만, 운전자 모니터링 시스템이 반응하지 않은 상태에서 간단한 조작 – 예를 들어 빗물 감지 와이퍼의 감도를 변경하는 것조차 쉽지 않다. 기본으로 켜지는 운전자 모니터링 시스템은 운전자의 시선이 5초 이상 도로에서 벗어나면 울린다. 

그러나 많은 부분이 현재 이러한 종류의 기술을 사용하는 많은 자동차들에 해당되는 것이며, 특별히 볼보를 비판할 만한 일은 아닐 것이다. 좋은 헤드업 디스플레이만 포함했다면 전체 과정이 훨씬 덜 번거로웠을 것이다. 

속도계를 약간 더 크고 눈에 띄게 하면 환영받을 수도 있다. 듀얼 모터 EX30은 놀라울 정도로, 때로는 문제가 될 정도로 빠른 자동차이기 때문이다. 솔직히 말해서 이 대목에서 조금 터무니없는 느낌이다. 

폭스바겐 골프보다 길이는 짧지만 어떤 신형 티구안보다도 무겁고 서스펜션 트래블이 넉넉한 이 차는 428마력을 발휘한다. 하지만 종종 운전자가 이것을 그렇게 많이 사용할 만큼 충분히 긴밀한 차체 제어나 핸들링의 평정을 가지고 있지 않다. 제원상 0→시속 100km 가속 3.6초의 성능은 현실 세계에서의 힘을 약간 과장한다. 그러나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EX30은 그 어떤 소형 전기 크로스오버에 요구되는 것보다 훨씬 더 강력해서 섀시를 너무 빨리 궁지에 몰아넣는다. 

부드러운 노면은 잘 처리하고, 전형적인 간선도로 곡선구간, 회전교차로에서는 충분히 능숙하다. 그러나 시골길을 얼마나 빨리 달릴 수 있는지 살펴보면 차체 제어가 조화롭지 않고 변덕스러운 쪽으로 빠르게 변하는 것을 알 수 있다. 

추측하자면, 싱글 모터 버전은 성능과 동적인 안정감이 더 일관성 있게 조화를 이룰 것 같다. 볼보가 가장 많이 팔 것으로 예상되는 버전이기도 하기 때문에 앞으로 우리도 더 중점적으로 다룰 것이다. 

이번에 다룬 최상위 ‘퍼포먼스’ 버전에 관해서는 그 자체의 필요에 비해 단순히 너무 강력한 최신 EV 중 하나로 볼 수 있다. 이런 차들은 지속 가능한 것을 목표로 해야 하는지 아니면 완전히 바보 같은 것을 목표로 해야 하는지 제대로 결정하지 못한 것 같다. 

맷 샌더스(MATT SAUNDERS)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