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위원회, 지구의 날 맞아 다양한 그린플러스 활동 전개

31

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위원회는 4월 22일 지구의 날을 맞아 딜러사에 ‘그린플러스 존(GREEN+ Zone)’을 설치하고, 지구촌 전등끄기 캠페인 동참 및 임직원 행사 등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11개 공식 딜러사의 대표 전시장 및 서비스센터에 마련된 ‘그린플러스 존’은 메르세데스-벤츠와 딜러사들이 탄소 저감을 위해 펼치고 있는 다양한 활동을 소개하고, 고객의 동참을 유도하는 등 탄소중립에 대한 대중의 인식을 개선하고자 마련됐다.

현재 ‘그린플러스 존’은 서울 강남대로 전시장, 서울 성동 서비스센터 등을 비롯해 부산 남천, 울산, 포항, 광주, 진주, 목포, 의정부 등 총 아홉 개의 전시장에 설치됐으며, 올 하반기에 서울 동대문 및 제주 전시장에도 추가될 예정이다.

이와 더불어 지난 2021년부터 참여해온 지구촌 전등끄기 캠페인 ‘어스 아워(Earth Hour) 2024’에도 동참한다. 서울스퀘어에 위치한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를 비롯해 전국 공식 딜러사 사무실 내 모든 전등을 22일 저녁 8시부터 9시까지 1시간가량 소등해 지구 환경 보전에 함께한다.

또한, 임직원을 대상으로 ‘그린플러스키즈 앰배서더 트레이닝(GREEN+ Kids Ambassador Training)’도 실시한다. 지난 2023년 10월 환경부 우수 교육 프로그램으로 지정된 ‘그린플러스키즈 교육 프로그램’을 이수한 임직원들은 가정에서 자녀들의 탄소중립에 대한 올바른 가치관과 생활 속 실천 습관 형성을 도울 예정이다.

이와 함께 지구에게 감사하는 마음을 담아 축하의 메시지를 전하는 ‘축하해 지구야!’ 이벤트도 4월 한 달간 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위원회 공식 인스타그램 채널(@mercedes_benz_promise)에서 진행한다. 이벤트 응모자 중 추첨을 통해 그린플러스 업사이클링 열쇠고리를 증정할 예정이며, 해당 이벤트는 전국 전시장 및 서비스센터에 설치된 ‘그린플러스 존’에서도 확인 가능하다.

한편, 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위원회는 2021년 9월 ‘그린플러스’ 출범 이후 총 15,520 그루를 식재해 서울 도심의 훼손되거나 방치된 4개 녹지 공간에 도시숲 조성을 지원하고, 대형 산불을 겪은 경상북도 울진군과 강원도 강릉시의 피해 지역 복원 작업을 펼쳤다. 뿐만 아니라, 어린이 대상 환경 교육과 더불어 2021년부터 3년간 총 1,570여 명이 참여한 임직원 플로깅 등 다양한 환경 보전 활동을 활발하게 진행하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