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국 내연기관 복귀?! 속속 전기차 포기하나?!” 지프 내연기관 복귀

27

판매 부진과 지프 내연기관 복귀

지프 자동차는 전기 SUV 출시에 대한 기대에도 불구하고 판매 부진을 겪고 있으며, 이에 따라 전략을 재검토하고 있습니다. 이에 지프가 내연기관 모델로 복귀 할 것이라는 전망입니다. 2018년에는 거의 백만 대에 가까운 차량을 판매하며 성공을 거두었지만, 2023년에는 이 수치가 64만 대로 급감했습니다. 이는 지프에게 큰 타격이며, 특히 전기차 시장의 전반적인 둔화와 맞물려 더욱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 컴퍼스/ 출처: 지프
▲ 컴퍼스/ 출처: 지프

전기 모델과 내연기관의 병행

지프는 전기차 모델인 왜고니어 S와 레콘을 출시할 예정이지만, 전기차에 대한 시장의 반응이 예상보다 덜 활발함을 인지하고 내연기관 모델의 도입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이는 스텔란티스의 STLA 라지 플랫폼을 기반으로 하여 내연기관과 전기 모델을 동시에 제공하는 전략으로, 소비자에게 더 많은 선택권을 제공하려는 목적이 있습니다.

▲ 와고니아S / 출처: 지프
▲ 와고니아S / 출처: 지프

가격 경쟁력과 시장 반응

내연기관 모델을 포함시킴으로써 지프는 전기차보다 낮은 가격대를 설정할 수 있으며, 이는 판매 부진을 극복하는 데 도움이 될 것입니다. 또한, 스텔란티스 계열사들도 비슷한 전략을 펼치고 있어 업계 전반의 트렌드가 되고 있습니다.

출처: 지프

전기 오프로더에 대한 시각

전기 오프로더에 대한 시장의 신뢰도는 여전히 낮은 편입니다. 특히 오프로드 SUV의 본질이 극한의 환경에서 뛰어난 성능을 발휘해야 한다는 점에서, 전기 파워트레인만으로는 이러한 요구사항을 충족시키기 어렵다는 의견이 많습니다. 이에 지프는 내연기관의 부활을 통해 전통적인 오프로드 SUV의 강점을 살리려 하고 있습니다.

▲ 어벤저 e하이브리드/ 출처: 지프
▲ 어벤저 e하이브리드/ 출처: 지프

지프 내연기관 복귀 전망

지프의 이러한 전략 변경이 오프로드 SUV 시장에서 어떠한 영향을 미칠지는 아직 미지수입니다. 하지만, 내연기관과 전기 모델을 병행함으로써 더 넓은 소비자 기반을 확보하려는 지프의 결정은 시장에서 어떤 반응을 불러일으킬지 주목됩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