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YD, 첫 전기 픽업트럭 차명 ‘샤크’ 공개

70

BYD가 소셜 미디어 사이트 웨이보를 통해 전기 픽업 트럭의 이름을 샤크(Shark)로 정했다고 밝혔다. 구체적인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지만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전기차 샤크에에 오프로드 주행을 개선하기 위해 개발된 DMO(Dual-Off Road) 시스템이 장착되어 있다고 덧붙였다.
 
BYD의 픽업 트럭은 지난해 10월 중국 카뉴스 차이나를 통해 소개됐던 것으로 중대형 세그먼트 모델이다. 당시 2023년 안에 출시될 것이라고 했는데 실현되지 않았다. 
 
그리고 이달 초에는 2022년 말부터 나오기 시작한 BYD 의 픽업트럭이 기정 사실화되어 개발이 진행 중이라는 보도도 나왔다. 
 
중국에서 픽업트럭은 소형 트럭으로 분류되며 세단, SUV 및 MPV와 같은 일반 승용차 모델에 비해 많은 제한을 받는다. 때문에 중국 내수시장보다는 세계 시장용을 개발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중국 고속도로에서 픽업 트럭은 맨 오른쪽의 느린 차선에서 주행해야 하며 시속 100km를 초과할 수 없다. 일반 승용차의 고속도로 최고속도는 120km/h다. 15년 이상 사용하지 않아야 하며, 이 시점이 되면 폐기해야 한다는 규정도 있다. 
 
또한 중국의 많은 도시들은 픽업 트럭이 도시 지역으로 진입하는 것을 제한하고 있지만, 지난 몇 년 동안 이러한 제한이 완화됐다고 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