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스턴 마틴 보스가 되기 위해 벤틀리 떠나는 애드리안 홀마크

125

벤틀리 보스 애드리안 홀마크(Adrian Hallmark)가 애스턴 마틴의 CEO로 취임할 예정이다. 그는 토비아스 모어스(Tobias Moers)와 현 사장인 아메데오 펠리사(Amedeo Felisa)에 이어 4년 만에 애스턴 마틴의 세 번째 CEO가 된다.

홀마크는 즉시 벤틀리를 떠나 10월부터 새로운 역할을 맡게 된다. 그는 향후 2년 내에 새로운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와 처녀작인 전기차를 추가해 라인업을 강화하는 애스턴 마틴의 혁신적 시대가 시작되는 시점에 지휘봉을 잡게 된다. 특히 벤틀리의 개인화 서비스인 뮬리너를 확장하는 과정에서 그가 수행한 역할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뮬리너는 최근 몇 년간 벤틀리에서 엄청난 수익 증가를 이끌었다.

이는 최근 애스턴의 Q 비스포크 사업부가 달성한 것과 비슷한 수준으로 2023년 애스턴 마틴의 평균 판매 가격을 21만3000파운드(약 3억6700만 원)까지 끌어올리는 데 기여했다. 업계 베테랑인 홀마크는 1999년부터 2005년까지 벤틀리의 영업 및 마케팅 책임자로 재직하며 폭스바겐 그룹 소유 아래에서 브랜드 부흥의 핵심 역할을 담당했다.

혁신적인 컨티넨탈 GT의 성공에도 중요한 역할을 담당했다. 벤틀리로 복귀한 이후 홀마크는 기록적인 판매량과 성공을 이끌어내는 데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했으며 전기차 미래를 준비하기 위한 ‘Beyond 100’ 혁신 계획을 추진했다. 25년간의 자동차업계 경력 동안 그는 포르쉐, 폭스바겐, 재규어 랜드로버에서도 근무했다.

홀마크는 성명에서 벤틀리가 자신에게 “큰 영향을 미쳤다”고 말했다: “강력한 브랜드와 함께 미래를 위한 럭셔리 모빌리티를 재정의하는 것은 제가 전적으로 헌신하고 큰 기쁨으로 맡게 된 과제입니다.” 벤틀리는 홀마크의 후임자를 “적절한 시기에”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