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그룹 프랑스오픈 테니스에 자율주행 셔틀 운행

66

르노그룹이 2024년 5월 15일, 레벨 4의 자동운전 실현을 목표로, 중국 위라이드(WeRide)사와 대규모 자동운전차의 상업 전개를 위한 제휴를 맺을 것이라고 발표했다. 위라이드와 공동으로 프랑스 오픈 테니스 2024(로랑 갈로 2024) 기간 중 스타디움에의 접근을 용이하게 하는 전동 셔틀과 자율주행 셔틀의 시험 운행을 개시한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대중 교통 서비스에 대한 신기술의 성숙도를 확인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5월 26일부터 6월 9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7시까지 이 실험 서비스는 P2 주차장에서 로랑 갈로 스타디움까지 승객을 운반한다. 또한 경기 종료시에는 로랑갈로 스타디움에서 오투유 광장까지 또는 P2 주차장까지 돌아갈 수 있다고 한다.
 
위라이드는 700대 이상의 자율주행차(300대의 미니버스 포함)를 아시아, 중동, 북미에서 2,800만 km 이상을 주행하고 있다. 레벨 4의 자율주행은 원격 감시를 실시하면서, 오퍼레이터를 통하지 않고, 운용 정의된 영역 내에서, 차량이 스스로 운전 조작을 행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