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샤오펑, 리프모터, 니오 등 해외업체에 스마트카와 자율주행 기술 제공

31

중국 전기차 스타트업 샤오펑의 부사장이 2024년 5월 17일, 사우스차이나모닝 포스트와의 인터뷰를 통해 다른 자동차 제조회사와 자율 주행 및 전기차 기술을 제공하여 새로운 수익 흐름을 창출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샤오펑은 이미 폭스바겐과 공동으로 자동차를 개발하고 있다. 
 
전통적인 자동차 제조업체가 자체 역량에 의존해 스마트카를 빠르게 개발하는 것을 쉽지 않기 때문에 더 많은 협력을 장기적인 추세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스마트 운전 기술은 전기차의 미래이며 최근 다른 자동차 제조업체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샤오펑은 기술을 라이선스 공급해 경제적 수익을 창출할 수 있게 됐다고 덧붙였다.
 
한편 폭스바겐은 2023년 7월, 샤오펑 주식 4.99%를 인수하기 위해 약 7억 달러를 투자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두 회사는 중국 중형차 시장을 위한 폭스바겐 브랜드 2종의 전기차를 공동 개발할 계획이다. 당시 두 회사는 각자의 핵심 역량인 샤오펑 G9 플랫폼과 커넥티비티 및 ADAS 소프트웨어를 사용하여 두 모델을 생산할 예정이다.
 
샤오펑은 지난 4월 17일, 폭스바겐과 E/E 아키텍처 기술 협력을 위한 프레임워크 계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샤오펑의 최신 E/E 아키텍처를 공동으로 개발하고 폭스바겐의 중국 메인 플랫폼(CMP)에 통합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 외에도 지난해 10월 스텔란티스가 리프모터에 15억 유로를 투자하기로 했다. 그 결과 지난 5월 14일, 리프모터 인터내셔널이 공식 출범했다. 스텔란티스가 51%, 리프모터가 49%의 지분을 보유한다. 9월부터 유럽에서 차량 판매를 시작할 예정이다. 
 
니오도 지난 2월 자회사 니오 테크놀러지가 아부다비 정부 기금 CYVN 홀딩스의 자회사인 영국기반 전기차 스타트업 포세븐과 기술 라이센스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니오는 포세븐의 스마트 전기차 플랫폼과 관련된 회사의 기존 및 미래 기술 정보, 기술 솔루션, 소프트웨어 및 지적 재산을 사용할 수 있는 비독점적이고 양도 불가능한 전 세계 라이센스를 제공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