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 이런 차를 타고 다녔다고?!”…700억 건물주 서장훈, 호텔 뺨치는 소싯적 클라스에 ‘깜짝’

194
벤틀리부터 시작해서
다양한 고가 외제차 모으던 서장훈
한때는 ‘리무진’ 타고 다녔다?!
서장훈
출처: SM C&C(좌) / KC=노블클라쎄(우)

부동산만 700억 원어치를 보유하고 있다고 알려진 서장훈에게 의외로 자동차가 없다는 사실이 재조명되면서 화제가 되고 있다.

서장훈의 자산은 약 6000억 원대에 이른다고 추정되고 있다. 일각에서는 그의 재산이 조 단위라는 추측도 조심스럽게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이렇게 어마어마한 부자인 서장훈은 자동차를 단 한 대도 가지고 있지 않다. 스케줄이나 사적인 용무가 있을 때에도 거의 대중교통을 타고 이동한다고 한다.

서장훈은 과거 한 방송에서 “한때 운동선수들에 대해 ‘못 배워먹은 인간들’이라며 무시하는 풍조가 있어서, 치기 어린 마음에 최고급 외제차를 사 모으기도 했다. 그러나 이제는 부질없다고 느낀다”고 밝힌 바 있다.

원래 엄청난 자동차 마니아였던 서장훈

서장훈
출처: 벤틀리=컨티넨탈 GT

지금은 자동차에 전혀 욕심이 없는 그이지만, 과거에는 엄청난 자동차 마니아였다는 사실이 알려져 눈길을 끈다.

선수 시절 초창기부터 뛰어난 활약을 통해 높은 몸값을 자랑하던 그는 개런티 등으로 많은 돈을 벌었는데, 이를 아낌없이 자동차에 투자했다고 한다.

고가의 외제차를 다수 보유했었다고 알려진 그에게 정확히 어떤 차량이 있었는지 차종 등이 전해지지는 않고 있지만, 보유 차량 중에는 벤틀리도 포함되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벤틀리는 평균적으로 약 3억 원대에 가격이 형성되어 있는 고가의 외제차이다.

서장훈
출처: 벤틀리=컨티넨탈 GT

그는 벤틀리를 구매하고 얼마 지나지 않아 팔아버렸다고 전했다. 그가 벤틀리를 팔아버린 이유 또한 평범하지 않다.

서장훈은 과거 한 방송에서 “벤틀리가 있었는데 시트가 마음에 들지 않아서 팔아버렸다”고 밝혔다.

당시 시트에 담배로 인한 구멍이 나서 A/S를 요청했는데, 벤틀리에서는 ‘특수 소재’라는 이유로 A/S를 거절했다고 한다. 이에 서장훈은 벤틀리를 처분해버렸던 것이다.

벤틀리와 관련된 서장훈의 남다른 일화가 공개되자 네티즌들은 “역시 700억 건물주는 클라스가 다르구나”, “아무리 그래도 벤틀리를 그런 이유로 팔아버리다니”, “다른 차는 어떤 종류였을지 궁금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서장훈이 선택한 또다른 차, ‘KC 노블클라쎄’

서장훈
출처: KC=노블클라쎄

서장훈의 또다른 애마로 알려진 것은 KC모터스의 하이리무진인 노블클라쎄이다. 노블클라쎄 가격은 약 8000만 원에서 1억 4000만 원 사이에 형성되어 있다.

해당 차량은 서장훈과 같은 스포츠 스타뿐만 아니라 연예인 및 정치인의 의전차량으로도 많은 인기를 누리고 있는 차량이다.

노블클라쎄는 ‘프리미엄에 프리미엄을 얹은 자동차’라는 별명을 가지고 있기도 한데, 그만큼 사치스러운 구성을 자랑한다. 흔히 볼 수 있는 차량이 아니다 보니 부품에서부터 까다롭게 공정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기도 하다.

KC모터스는 해당 차량의 부품을 타 회사가 모방할 여지를 주지 않기 위해 부품 별도 판매를 일체 허용하지 않고 있다. 따라서 노블클라쎄는 그 어떤 차량과 비교하더라도 남다른 아우라와 고급스러운 멋을 자랑하고 있다.

서장훈
출처: KC=노블클라쎄

2024년형 노블클라쎄 L9를 기준으로 파워트레인을 살펴보면 3.3L 가솔린 엔진 및 2.2L 디젤 엔진이 사용되고 있으며 8단 자동 변속기 탑재로 280마력의 최고 출력과 34.3kgf·m의 최대 토크를 발휘한다.

전장 5,300mm, 전고 1,990mm, 전폭 1,995mm로 외관과 실내 모두 넓은 공간감을 갖추고 있어 내부에서도 답답하지 않고 탁 트인 느낌을 준다.

고급 리무진에 걸맞은 프리미엄급 사양들이 기본적으로 적용되었고 12.3인치 디지털 계기판과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10.25인치 듀얼 모니터가 탑재되어 운전자의 편의성을 높이고 있는 모습이다.

2열과 3열 시트는 리클라이닝 기능을 갖추고 있어 더욱 편안한 승차감을 제공하고, 이 외에도 냉·온장고와 와인 쿨러 등이 탑재되어 리무진으로서의 럭셔리함이 돋보인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