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리아 대신 계약” 없어서 못 팔 수준, 자영업 최강 ‘이 차’의 정체

34

르노 마스터, 한정 판매 시작
업그레이드된 사양과 성능
고객 만족도 높일 특별 판매

르노 마스터, 700대 대량 출고

르노코리아가 경상용차 시장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르노 마스터‘의 특별 물량 700대를 확보해 한정 판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2018년 국내 출시 이후 지속적인 수요 증가로 출고 대기 고객이 증가하던 중, 이번에 추가된 물량으로 고객들의 기다림을 조금이나마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우리나라는 포터II
유럽에선 르노 마스터

르노 마스터는 유럽 밴 시장에서 300만 대 이상 판매되며 최고의 판매 기록을 경신한 모델로, 그 인기의 비결은 뛰어난 내구성과 효율성에 있다. 국내에서도 그 명성을 이어가고 있으며, 이번에 한정 판매되는 모델은 마스터 밴 S와 마스터 밴 L 두 가지 버전이다.

 
마스터 밴 S의 가격은 3천685만 원, 마스터 밴 L은 3천845만 원으로 책정되었고, 3년 또는 10만 km 동안의 무상 보증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예비 오너들의 니즈를 반영했다.

상용차로 쓰기에 적합한 성능
강풍 불어도 안전

현행 모델은 각종 사양이 업그레이드된 부분변경에 해당된다. 특히, 2.3L 트윈 터보 디젤 엔진을 탑재해 150 PS – 39.3 kg · m의 성능을 갖췄다. 무거운 짐을 싣고 이동해야 하는 상용차 특성상 강한 토크가 필요한데, 해당 디젤 엔진은 이에 최적화되어 있다.

 
연비 효율도 동급 최고 수준이다. 마스터 밴 S는 11.0 km/L, 마스터 밴 L은 리터당 10.5 km/L의 연비를 기록한다.

특히 ‘측풍영향 보정 기능’이 기본 탑재되어 있다. 차량 구조 특성상 강한 측풍이 불 경우 차선이탈의 위험이 있는데, 이를 차량이 자동으로 제어해 고속 주행 시 안정성을 크게 향상시킨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