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오펑, 1분기 실적 발표… 매출은 전년 대비 62% 증가

33

중국 전기차 제조업체 샤오펑(XPENG)은 2024년 1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샤오펑은 1분기 총 매출이 65억 5천만 위안으로 전년 대비 62.3% 증가했다고 보고했다. 1분기 순손실은 13억 7천만 위안으로, 2023년 1분기의 23억 4천만 위안 순손실에서 개선되었다.
 
특히, 샤오펑은 폭스바겐과의 파트너십 덕분에 처음으로 두 자릿수의 매출 이익률을 달성했다. 1분기 매출 이익률은 12.9%로, 지난해 같은 기간의 1.7%에서 크게 상승했다. 샤오펑의 명예 부회장 겸 공동 사장인 홍디 브라이언 구 박사는 “이것은 XPENG이 스마트 EV 사업을 기반으로 수익성과 국제 시장 잠재력을 높이기 위한 독특한 접근 방식을 개발했음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샤오펑은 현재 G3, G6, G9 SUV와 P5, P7 세단, 그리고 X9 MPV를 포함한 6개의 모델을 시장에 제공하고 있다. 2024년 1분기에는 21,821대를 인도하여 전년 대비 19.7% 증가했다.
 
앞으로 샤오펑은 2024년 2분기에 29,000대에서 32,000대의 차량을 인도할 것으로 예상하며, 예상 매출은 75억 위안에서 83억 위안 사이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새로운 MONA 브랜드는 6월에 첫 A-세그먼트 순수 전기 세단을 출시할 예정이며, 3분기에는 대량 생산 및 인도가 시작될 것이다. 향후 2년 동안 샤오펑은 A-세그먼트 플랫폼에서 여러 모델을 추가로 출시할 계획이다.
 
올해 4분기에는 샤오펑이 새로운 B-세그먼트 배터리 전기 세단을 출시할 예정이며, 이 차량은 최신 기술과 비용 효율적인 생산 방식을 특징으로 한다.
 
지난 4월 17일, 샤오펑과 폭스바겐은 중국 내 폭스바겐 전기차를 위한 최첨단 전자 및 전기 아키텍처를 공동 개발하기로 발표했으며, XPENG의 고급 중앙 컴퓨팅 및 도메인 컨트롤러 기반 시스템을 통합할 예정이다. 이는 지난해 내 세 번째 전략적 협력 프로젝트로, 새로운 아키텍처는 2026년부터 중국에서 생산되는 폭스바겐 전기차에 탑재될 예정이다.
 
샤오펑의 회장 겸 CEO인 허샤오펑은 2024년 1분기부터 플랫폼 및 소프트웨어 기술 서비스 매출이 중요한 수익 동력이 되었음을 강조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