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자동차제조사, “중국 EV와의 경쟁, 보호관세 큰도움되지 않을 것”

91

유럽의 자동차 대기업들이 중국 자동차 제조업체와 경쟁하기 위해 운영과 제품 라인을 재구성할 시간이 촉박해지고 있으며, 더 높은 관세가 현 상황을 보호하는 데 큰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브뤼셀의 유럽 무역 규제 당국은 중국 정부 보조금에 대한 조사의 결과를 바탕으로 중국 전기차에 새로운 관세를 부과할 수 있다고 말했다.
 
우르줄라 폰 데어 라이엔 유럽연합 집행위원장은 화요일 유럽이 조사와 잠재적 관세 부과에 있어 “맞춤형 접근 방식”을 취할 것이며, 부과될 잠정 관세는 “피해 수준에 상응하는” 것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6월 5일까지 잠정 관세를 부과할 중국 전기차 제조업체들에게 통보할 예정이다.
 
그러나 업계 관계자들은 브뤼셀이 유럽 자동차 제조업체와 그들의 전통적인 공급업체들에게 중국의 저비용 전기차가 가져올 충격을 막을 수 없다고 말했다.
 
지난해 중국 자동차 제조업체들은 유럽 전기차 시장의 19%를 차지했으며, 이는 2022년의 16%에서 증가한 수치다. 중국 자동차 제조업체들은 유럽 경쟁업체들보다 30% 이상의 비용 우위를 점하고 있다.
 
유럽 최대 자동차 제조업체인 폭스바겐의 이사회 멤버인 토마스 슈말은 뮌헨의 이벤트 현장에서 “우리는 2~3년의 시간이 있습니다. 우리가 빨리 움직이지 않으면 (독일 자동차 산업이) 생존하기 정말 힘들어질 것입니다,”라고 말했다. “오늘날 생존을 보장하는 것은 규모가 아니라 속도입니다,”라고 그는 덧붙였다.
 
스텔란티스의 CEO인 카를로스 타바레스는 자동차 제조업체들이 “사업을 조정할 시간이 많지 않다”며, “우리가 가진 규제 혼란과 관료주의의 제거에 달려 있다”고 말했다.
 
중국의 수출 급증과 유럽 내 중국 공장의 전망은 유럽의 기존 자동차 제조업체들로 하여금 오랜 경쟁업체들과의 파트너십을 모색하고, 공급업체들에게 비용 절감을 압박하며, 공장과 일자리의 미래에 대해 노조와의 논의를 강화하도록 만들고 있다고 관계자들은 말했다.
 
그러나 이러한 전략들 중 일부는 시작부터 난관에 부딪히고 있다.
 
르노와 폭스바겐은 지난주 저비용 전기차 개발을 위한 협상을 생산지에 대한 이견으로 중단했다.
 
르노 CEO인 루카 데 메오는 파리에서 열린 VivaTech 서밋에서 중국뿐만 아니라 미국의 전기차 보조금 정책도 해결해야할 과제라고 말했다. 그는 “결국, 당신이 할 수 있는 최선은 경쟁력을 갖추는 것입니다.”라고 말했다. 
 
스텔란티스는 2만 유로(약 2만 1,640 달러) 가격의 소형 전기 시트로엥을 출시할 예정이며, 타바레스는 이것이 중국 자동차 제조업체들과 경쟁할 수 있는 적정 가격이라고 말했다. 이는 회사 간 파트너십 덕분에 유럽 경쟁업체들에게 분명해진 중국의 막대한 비용 우위를 고려한 것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