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기통 830마력 페라리 12칠린드리 한국 공개

67

페라리가 30일(목) 인천 인스파이어에서 자연흡기 12기통 페라리 12칠린드리(Ferrari 12Cilindri)를 아시아 처음으로 한국에서 공개했다. 미국 마이애미에서 세계 최초로 공개된 지 한 달 만이다.

페라리 고유 DNA를 담아낸 12기통 엔진은 1947년 브랜드 설립 이래 현재까지 혁신을 거듭해 왔다. ‘칠린드리'(Cilindri)는 ‘실린더'(Cylinder)의 이탈리아어로, 12칠린드리는 12기통 특유의 감성과 페라리의 DNA를 강조하는 모델이다.

12칠린드리 아시아 프리미어 행사에 참석하기 위해 방한한 페라리 글로벌 프로덕트 마케팅 총괄 엠마뉴엘레 카란도(Emanuele Carando)는  “12칠린드리는 스포츠카 드라이버와 레이싱 드라이버 모두를 만족시키는, 페라리 포지셔닝 맵에서 중간을 차지하는 매우 중요한 모델이다”라고 말했다.

페라리 국내 공식 수입 및 판매사 ㈜FMK 김광철 대표이사는 “12칠린드리를 통해 국내 페라리 팬들이 페라리 파워트레인 철학의 정수와 대체불가한 12기통 엔진의 감성을 느껴볼 수 있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12칠린드리는 1950년대와 60년대의 그랜드 투어러에서 영감을 받아 우아함과 폭넓은 사용성, 성능의 완벽한 조화를 지향한다. 100% 알루미늄과 2차 합금을 사용해 제작된 새로운 섀시는 비틀림 강도 개선 및 중량 감소뿐 아니라 넓은 공간감을 제공한다. 프런트 스크린부터 리어까지 이어지는 글라스 루프와 대칭 구조의 듀얼 콕핏은 실내에 개방감과 함께 몰입감을 높여준다.

12칠린드리의 자연흡기 6.5L 프런트 미드 12기통 엔진은 830마력/9500rpm의 힘을 낸다. 특히, 2500rpm부터 최대토크의 80%를 발휘해 저속에서도 즉각적인 반응을 발휘한다. 812 컴페티치오네에서 파생된 파워트레인은 슬라이딩 핑거 팔로워 방식의 밸브트레인 등 F1 기술을 차용해 성능 및 기계 효율을 극대화했다. 여기에 8단 듀얼 클러치 변속기와 흡기식 토크 쉐이핑을 통해 일상에서도 운전하기 쉬운 것이 특징이다. 흡기 및 배기라인을 최적화해 페라리 12기통 특유의 선명하고 풍성한 고주파 사운드와 모든 음역대에서 풍부한 사운드를 즐길 수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