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러면 무조건 사지” 작정하고 내놓은 2천 짜리 ‘가성비’ 전기차

113

보급형 전기차 시장 경쟁 치열
테슬라, 스텔란티스 선두 다툼
현대차그룹, 기아 EV3로 대응

보급형 전기차 경쟁 점화
테슬라는 3천 중반 신차 예고

신형 모델3 예시 - 출처 : 테슬라
신형 모델3 예시 – 출처 : 테슬라

전 세계 자동차 업계는 보급형 전기차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다. 이 경쟁의 중심에 있는 주요 업체들로는 테슬라와 스텔란티스가 있다.

테슬라 일론 머스크는 3천만 원 중반대 가격의 전기차 출시 계획을 밝힌 바 있다. 또한, 스텔란티스가 이 경쟁에 가세했다. 스텔란티스측은 2만 5천 달러, 즉 테슬라의 보급형 전기차와 비슷한 가격에 판매될 지프 전기차를 곧 선보일 것이라고 발표하기도 했다.

스텔란티스도 저가 전기차 준비 중

어벤저 - 출처 : 지프
어벤저 – 출처 : 지프

타바레스 CEO는 2만 유로(약 2천961만 원)의 시트로엥 e-C3 출시 성공에 이어 지프 전기차도 이 가격대에 출시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우리의 목표는 안전하고 저렴한 전기차를 미국 시장에 제공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스텔란티스는 3년 내에 전기차와 내연기관차의 비용 구조를 동등하게 맞춰 중국의 저가 전기차 공세에 대응하겠다고 전했다. 타바레스 CEO는 중국 전기차 업체들의 약진을 언급하며, “매우 도전적이고 혼란스러운 시기”라고 표현했다.

미국 갑질, 중국 전기차 제조사 겨냥

ET9 - 출처 : NIO
ET9 – 출처 : NIO

CNBC는 중국 전기차 1위 업체 비야디(BYD)와 니오 등의 저가 전기차가 세계 시장을 공략하는 가운데, 기존 자동차 업체들이 이에 대응해야 할 필요성이 커졌다고 분석했다.

미국 정부는 중국산 전기차의 공세를 막기 위해 관세를 대폭 인상하겠다는 방침을 발표했다. 그러나 업계에서는 이러한 관세 정책이 근본적인 해결책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보고 있다.

최근 보조금 적용 시 3천 초 중반으로 예상되는 기아 EV3가 공개됐다. 과연 가성비 전기차 시장에서 막대한 점유율을 확보할 수 있을까?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