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3년 8개월 만에…” 수소, 수소 하더니 결국 성과 거두나?

62

현대차 수소 전기트럭 ‘엑시언트’의 성과

현대차 수소 전기트럭 ‘엑시언트’가 스위스에서 누적 주행 거리 1000만 킬로미터를 돌파했다. 이는 2020년 10월 첫 운행을 시작한 이후 3년 8개월 만에 달성한 기록으로, 현대차의 수소연료전지 기술력과 신뢰성을 입증하는 성과로 평가된다.

▲ 현대 엑시언트

현대차 수소 트럭 엑시언트의 환경적 기여

엑시언트는 세계 최초로 양산된 대형 수소 트럭으로, 스위스에서 총 48대가 운행되고 있다. 두 개의 수소연료전지를 장착해 180kW 수소연료전지 시스템과 350kW 최대 출력을 자랑하는 구동 모터를 통해 한 번의 충전으로 최대 400킬로미터 주행이 가능하다. 디젤 트럭과 달리 운행 중 ‘물’만을 배출하는 엑시언트는 스위스에서 약 6300톤의 이산화탄소 배출을 저감했다. 이는 508만㎥의 소나무 숲 조성 효과와 비교되며, 70만 그루의 30년생 소나무가 한 해 동안 흡수할 수 있는 탄소 양과 동일하다.

▲ 현대 엑시언트

수소연료전지 기술의 발전

현대차는 엑시언트의 운행을 통해 수집된 데이터를 바탕으로 수소연료전지 시스템을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갈 계획이다. 이러한 데이터 분석은 더욱 효율적이고 환경 친화적인 운행을 가능하게 할 전망이다. 수소 소비량과 연료전지 성능 등의 데이터를 분석하여 기술 발전을 이루어낼 예정이다.

▲ 현대 엑시언트

수소 밸류 체인 확장 계획

현대차는 수소의 생산, 운송, 저장, 활용을 아우르는 수소 밸류 체인의 확장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올해 1월 국제 전자제품 박람회(CES)에서 장재훈 현대차 사장은 “현대차의 기술적 진보는 인류의 삶을 더욱 풍요롭게 하는 데 목표를 두고 있다”며 “청정 수소를 활용해 에너지를 제공하고 모든 곳에서 활용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이는 현대차가 수소 에너지를 통해 지속 가능한 미래를 구현하고자 하는 의지를 나타낸다.

▲ 현대 엑시언트

결론

현대차의 수소전기트럭 ‘엑시언트’가 스위스에서 누적 주행 거리 1000만 킬로미터를 돌파한 것은 현대차의 수소연료전지 기술력과 신뢰성을 입증하는 중요한 성과이다. 엑시언트의 운행을 통해 약 6300톤의 이산화탄소 배출을 저감하는 등 환경적 기여도 큰 것으로 평가된다. 앞으로도 현대차는 수소연료전지 기술을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다양한 차량에 적용할 계획이다. 이러한 노력은 현대차가 수소 에너지를 통해 지속 가능한 미래를 구현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 현대 엑시언트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