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車 장재훈 사장, 글로벌 수소委 이끈다

36
장재훈 현대자동차 사장(오른쪽)이 수소위원회 공동의장을 맡는다. 왼쪽부터 산지브 람바 린데 최고경영자(CEO), 이바나 제멜코바 수소위원회 CEO, 장 사장. 수소위원회 제공장재훈 현대자동차 사장(오른쪽)이 수소위원회 공동의장을 맡는다. 왼쪽부터 산지브 람바 린데 최고경영자(CEO), 이바나 제멜코바 수소위원회 CEO, 장 사장. 수소위원회 제공

장재훈 현대자동차 사장이 글로벌 주요 기업 최고경영자(CEO)들의 협의체인 ‘수소위원회(HydrogenCouncil)’ 공동의장을 맡는다. 2017년 출범한 수소위원회는 20여 개국의 140개 기업이 회원사로 참여해 청정에너지 전환을 촉진하는 협의체다.

수소위원회는 6월 임기가 만료되는 가네하나 요시노리 가와사키중공업 회장 후임에 장 사장을 새로운 공동의장으로 선임했다고 18일 밝혔다. 장 사장은 독일 산업용 가스 회사 린데의 산지브 람바 CEO와 함께 공동의장직을 수행한다. 수소위원회 의장직에 현대차그룹 CEO가 선임된 건 양웅철 전 부회장과 정의선 회장에 이어 장 사장이 세 번째다.

1998년 수소 연구개발 전담 조직을 신설하며 수소 산업을 집중 육성해왔던 현대차는 2018년 수소 전기 승용차 넥쏘, 2020년 수소 전기 트럭 엑시언트를 차례로 출시하며 수소모빌리티 분야 리더십을 강화해왔다. 장 사장은 “수소위원회는 글로벌 친환경 에너지 전환 노력에 있어 중요한 이니셔티브를 맡고 있다”라며 “동료 수소 지도자들과 함께 혁신을 주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재형 기자 monami@donga.com

+1
0
+1
0
+1
0
+1
0
+1
0

이슈플러스 랭킹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