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판매량 1위는 바로 이 차?!” 압도적 기세…

29

기아 쏘렌토, SUV 열풍 속 올해 승용차 판매량 1위 노린다

기아 중형 SUV 쏘렌토가 올해 누적 판매량에서 지난해 1위였던 현대 그랜저를 압도적으로 제치며 승용차 판매량 1위 자리를 다시 노리고 있다. SUV 열풍이 쏘렌토의 판매량 증가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으며, 자동차 시장의 경기 불황 속에서도 선전하고 있다.


쏘렌토의 올해 판매량 및 하이브리드 모델의 인기

기아에 따르면, 쏘렌토는 올해 1~5월 동안 전년 대비 42.9% 증가한 4만2,281대가 판매되었다. 이는 경기 불황으로 자동차 내수 판매량이 감소한 상황에서 눈에 띄는 성과이다. 같은 기간 쏘렌토 판매량 중 하이브리드 모델의 비중은 약 72%로, 가솔린 및 디젤 모델보다 압도적으로 높다. 기아의 6월 납기표에 따르면, 쏘렌토 하이브리드 모델의 출고 대기 기간은 7~8개월로, 가솔린 및 디젤 모델(1.5개월)보다 길다.

현대 싼타페와의 경쟁

현대차의 중형 SUV 싼타페는 올해 1~5월 동안 3만4,765대가 팔렸으며, 쏘렌토는 같은 기간 4만2,281대를 판매하며 7,516대 차이로 앞서고 있다. 쏘렌토와 싼타페는 지난해 8월 각각 부분변경 모델과 완전변경 모델로 신차가 출시되었으나, 쏘렌토가 판매량에서 우위를 점하고 있다.


SUV 열풍과 쏘렌토의 인기 요인

쏘렌토의 인기는 국내 SUV 열풍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 카이즈유데이터연구소에 따르면, 올해 1~5월 동안 SUV 신차 판매 대수는 33만6,815대로, 세단(17만4,149대)보다 약 2배 많다. 캠핑 등 레저 활동을 즐기는 인구가 증가하면서, 실용성이 높은 SUV에 대한 수요가 늘어나고 있다. 특히 쏘렌토는 넉넉한 실내 공간과 뛰어난 주행 성능으로 ‘패밀리카’로 자리잡고 있다.

판매량 전망

쏘렌토는 올해 1~5월 동안 누적 판매량에서 그랜저를 1만4,614대 차이로 따돌리며, 승용차 1위에 오를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지난해 쏘렌토는 총 8만5,811대가 팔리며 그랜저(11만3,062대)에 이어 2위를 기록했으나, 올해는 그랜저를 제치고 1위 자리를 차지할 가능성이 크다.

결론

쏘렌토의 올해 1~5월 누적 판매량은 4만2,281대로, 카니발(3만6,771대), 스포티지(3만3,484대), 싼타페(3만4,765대), 그랜저(2만7,667대)와 비교해도 선두를 달리고 있다. SUV 열풍과 쏘렌토의 우수한 성능, 실용성 등이 결합되어 국내 시장에서 강력한 경쟁력을 보이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